SKT,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 녹색 전기 흐른다
SKT,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 녹색 전기 흐른다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2.2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녹색프리미엄' 제도로 연간 재생에너지 44.6GWh 사용 확인서 취득
분당·성수 ICT인프라센터 사용 전력에 우선 도입···적용대상 순차 확대 예정
(사진=SK텔레콤 제공)
(사진=SK텔레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SK텔레콤의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녹색 전기’가 흐른다.

SK텔레콤(017670, 대표 박정호)과 한국전력공사(대표 김종갑)는 연간 44.6GWh(기가와트시) 분량의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인증에 관한 ‘녹색프리미엄’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SKT가 한국전력으로부터 제공받는 재생에너지 전력은 지난 2019년 서울 전력사용량 통계 기준 약 1만 6000여 가구의 연간 사용량에 해당한다. SKT는 확보된 전력을 분당·성수 ICT 인프라센터에서 활용하고, 추후 ‘녹색프리미엄’ 적용 대상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녹색프리미엄’은 기업이 태양광·풍력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 사용을 인정받기 위해 한국전력에 추가 요금(프리미엄)을 지불하고, 해당 금액만큼 재생에너지 사용 확인서를 발급받는 제도다.

이 제도는 기업이 한국전력으로부터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기만 따로 구매할 수 없는 측면을 보완해주는 동시에, 관련 수익을 한국에너지공단에 출연해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산업통상부와 한국전력은 국내 기업들이 전 세계적 친환경 기조에 맞춰 재생에너지 사용을 인증하고 ‘RE100’ (Renewable Energy 100%) 이행 사실을 증명할 수 있도록 올해 ‘녹색프리미엄’ 제도를 새롭게 시행했다. ‘RE100’은 오는 2050년 이전에 기업활동에 필요한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기로 한 기업들이 참여하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SKT는 지난해 11월 SK, SK하이닉스 등 그룹내 관계사들과 함께 'RE100' 가입을 국내 최초로 선언한 바 있으며, 이번 ‘녹색프리미엄’ 계약을 통해 ‘RE100’ 이행을 본격화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