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3월 대한상의 회장 취임…"견마지로 다할 것"
최태원 SK 회장, 3월 대한상의 회장 취임…"견마지로 다할 것"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2.2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서울상의 회장 선출, 관례상 대한상의 회장 겸직
평소 강조해온 ESG경영 재계 전반으로 확대하는데 집중할 듯
최태원 신임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왼쪽)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서울상의 의원총회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태원 신임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왼쪽)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 오전 열린 서울상의 의원총회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서울상공회의소(이하 서울상의) 회장으로 선출됐다. 서울상의는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정기 의원총회를 열고 최태원 회장을 제24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최 회장은 이날 “어려운 시기에 이런 일을 맡은 데 대해 상당한 망설임과 여러 생각, 고초가 있었지만 나름 무거운 중책이라고 생각한다”며 “견마지로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을 겸하는 관례에 따라 다음 달 24일 대한상의 회장직에 오르게 된다. 서울상의와 대한상의 회장 임기는 3년이며 한차례 연임 가능하다.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대한상의 회장에 오르는 것은 최 회장이 처음이다.

최 회장과 함께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 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7명이 서울상의 부회장단에 새로 합류했다.

최 회장은 그 동안 강조해온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외연을 재계 전반으로 확대하고 새로운 변화를 주도하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