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기차 배터리 기술유출 혐의' SK이노 추가 압수수색
경찰, '전기차 배터리 기술유출 혐의' SK이노 추가 압수수색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2.2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두차례 수색 이어 지난 25일 SK 서린 빌딩 압수수색, 증거 보강 차원인 듯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경찰이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유출 혐의로 고소된 SK이노베이션을 25일 압수수색했다.

26일 경찰과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안보수사과는 전날 오전부터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빌딩을 압수수색 했다.

LG화학은 지난 2019년 5월 산업기술 유출방지 보호법 위반으로 SK이노베이션과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같은 해 9월 두차례에 거쳐 서울 본사와 서산공장 등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 했다.

이번 추가 압수수색은 기존 확보한 증거 이외 추가 물증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10일 미국국제무역위원회(ITC)는 LG화학(분할 후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제기한 영업비밀 소송에서 LG 측 손을 들어줬다.

이번 판결이 확정되면 SK이노베이션은 향후 10년간 미국에 배터리 수입·생산을 할 수 없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