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거부권'에 기댄 SK이노, '배터리 분쟁'에 백악관 개입 요청
'바이든 거부권'에 기댄 SK이노, '배터리 분쟁'에 백악관 개입 요청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3.0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 조지아주 건설 중 전기차 배터리공장 차질 우려 전달
조 바이든 美 대통령, 60일 안에 ITC 판결 거부할 수 있어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 분쟁에 미국 백악관의 개입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간) SK이노베이션이 지난주 백악관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류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서류에는 영업비밀 침해를 이유로 ‘SK이노베이션 배터리 10년간 미국 내 수입 금지’를 명령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결정이 조지아주(州)에 건설 중인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주장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 약 3조 원을 투자해 연간 43만대 분량(21.5GWh)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건설 중이다. 공장이 완공되면 2025년까지 약 3400개의 일자리가 새롭게 생길 전망이다. 또 SK이노베이션은 해당 공장을 통해 고객사인 포드와 폭스바겐에 전기차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그러나 앞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간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LG측 손을 들어주면서 이같은 계획도 차질을 빚게 됐다. SK이노베이션 일부 리튬이온배터리에 대해 10년간 미국 수입 금지 조치가 내려지기 때문이다. 

다만 미국 대통령은 심의 기간 60일 안에 ITC 결정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이 백악관의 개입을 요청한 배경이다.

앞서 포드와 폭스바겐 역시 SK이노베이션 공장 가동에 문제가 생기면 미국 전기차 생산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ITC에 호소했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도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요구한 바 있다.

실제 미국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선례도 있다. 2013년 버락 오바마 당시 행정부는 삼성전자의 특허권 침해 주장에 따라 애플의 구형 아이폰과 아이패드 제품 수입을 금지한 ITC 판결에 거부권을 행사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은 LG에너지솔루션 역시 지난주 바이든 행정부의 무역 관련 인사들을 만나 ITC의 결정이 번복되면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