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국내 '수소 생태계' 구축에 5년간 18조원 투자…글로벌 1위 목표
SK, 국내 '수소 생태계' 구축에 5년간 18조원 투자…글로벌 1위 목표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3.02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단계 2023년, 2단계 2025년 까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일 오후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일 오후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SK가 향후 5년간 약 18조원을 투자해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에 속도를 낸다.

SK는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개최된 국무총리 주재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내 수소 생태계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인프라 투자,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 등을 통해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에서 글로벌 1위 수소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SK의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 전략은 크게 2단계로 진행된다.

우선 1단계로 2023년까지 인천시 ‘바이오·부생 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사업’과 연계해 부생수소 기반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액화 수소 3만톤을 공급한다. 부생수소는 석유·화학 공장 등 생산시설에서 생산 공정 중 부가적으로 생산되는 친환경 수소를 뜻한다.

액화수소 3만톤은 수소 승용차인 넥쏘 75000대가 동시에 지구 한바퀴(약 4만6520㎞)를 도는 데 필요한 양으로, 나무 12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탄소저감 효과를 낸다.

2단계로는 2025년까지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청정수소 25만톤을 추가 생산함으로써 글로벌 1위 친환경 수소 기업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SK는 국내에서 연간 총 28만톤의 친환경 수소를 생산·공급하고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에서도 수소사업을 본격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SK는 국내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건설, 조선, 자동차 제조업 분야는 물론 연료전지, 수소 생산 분야에서도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인천 지역을 포함해 총 20.9만명 고용유발 효과와 사회·경제적 편익 34.1조원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그룹의 수소사업 추진회사인 SK E&S는 1단계 목표인 액화수소 3만톤 생산체제 달성을 위해 약 5000억원을 투자해 액화수소 생산기지를 건설한다. 인천시 서구 원창동 일대 SK인천석유화학단지 내 약 1.3만평 부지를 매입해 연 3만톤 규모 수소 액화플랜트를 2023년까지 완공한다는 방침이다.

이 설비가 완공되면 SK인천석유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부생수소를 고순도로 정제하고 액체 형태로 가공한 뒤 수도권에 공급하게 된다.

SK E&S는 또 2025년까지 약 5.3조원을 투자해 천연가스(LNG)로부터 친환경 수소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청정 수소 생산기지를 완공하고 연간 25만톤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공급한다는 목표다.

SK는 액화 수소 공급과 더불어 친환경 수소 유통 체계를 갖춰 나가는데 투자한다.

2025년까지 전국에 수소충전소 100곳을 운영해 연간 8만톤 규모 액화수소를 공급하고 약 400메가와트(MW)규모 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해 연간 20만톤의 수소를 전용 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관련해 SK는 서울시와도 액화 수소 충전소 구축, 수소 차량 도입 확산, 수소 체험관 건립 등 수소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날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한 최태원 회장은 “수소는 기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생산에 소요되는 부지 면적이 작아 국내 환경에 적합한 친환경 에너지”라며 “SK가 대한민국 수소 생태계 조성에 앞장섬으로써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업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