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평택해수청, 항만 미세먼지 감축 '맞손'
포스코-평택해수청, 항만 미세먼지 감축 '맞손'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3.0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당진항에서 '친환경 선박 육상전원공급설비 가동식' 개최
포스코 철강제품을 운송하는 광양리더호가 평택·당진항 부두에 정박해 육상전원공급설비로부터 전력을 공급받고 있다 (사진=평택지방해양수산청 제공)
포스코 철강제품을 운송하는 광양리더호가 평택·당진항 부두에 정박해 육상전원공급설비로부터 전력을 공급받고 있다 (사진=평택지방해양수산청 제공)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민·관 협력으로 구축한 육상전원공급설비(AMP)를 철강제품 운송 선박에 적용해 대기오염물질 감축에 적극 나선다.

포스코는 5일 평택·당진항 해송 유통기지에서 ‘친환경 선박 육상전원공급설비 가동식’을 가졌다.

기존에는 부두에 정박한 선박이 선내 유류 발전기를 돌려 필요한 전력을 얻었으나,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이용하면 정박 중 엔진과 발전기를 가동하지 않아도 돼 연료가 산화할 때 발생하는 미세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다.

포스코가 육상전원공급설비의 설치가 완료된 평택·당진항 동부두 13번 선석에 연간 250항차 이상의 배선을 담보함에 따라 선박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은 연간 15톤 이상 감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중 1.5톤의 미세먼지 감축량은 약 4만 1천 그루의 나무를 새로 식재했을 때 얻을 수 있는 효과와 맞먹는다. 또한 연료유 대신 육상 전력을 사용함에 따라 연간 1억 원의 연료비 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