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플래그십 100만원 이하 '갤럭시S21' 통했다…전작 대비 약 2배↑
사상 첫 플래그십 100만원 이하 '갤럭시S21' 통했다…전작 대비 약 2배↑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3.0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달 국내 판매량 59만대…4년만에 출시 첫 달 '갤럭시S8' 판매량 수준 회복
삼성 갤럭시 S21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 갤럭시 S21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시장조사업체 애틀러스 리서치앤컨설팅은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이재용)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S21 시리즈가 출시 이후 4주차까지 누적 판매량 59만대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지난 1월 29일 정식 출시됐다.

이어 4년 전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S8 판매량 수준으로 회복됐다고 분석했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갤럭시S 플래그십 모델 판매량은 갤럭시S8 이후 쭉 감소세였다.

또 갤럭시S21 첫 달 판매량은 전작인 갤럭시S20과 비교해서 1.5~2배 가량 많았다.

이 업체는 "갤럭시S21 판매량 급증은 5G 가입자 확대를 노리는 이통사의 적극적인 마케팅과 전작 대비 출고가를 인하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갤럭시S20 기본 모델 출고가는 124만8500원이었지만, 갤럭시S21 기본 모델 출고가는 99만9900원으로 책정됐다.

출고가 인하 효과에 힘입어 갤럭시S21 기본 모델 판매 비중은 시리즈 가운데 50%에 달했다. 전작인 갤럭시S20의 경우 기본 모델 판매 비중이 30% 수준이었다.

정근호 애틀러스 리서치앤컨설팅 이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어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