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 박철완 상무 "오너 경영 체제 탈피로 선진 지배구조 체계 도입할 것"
금호석화 박철완 상무 "오너 경영 체제 탈피로 선진 지배구조 체계 도입할 것"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3.11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석화 현 이사회 견제와 감시 기능 무력화"…모든 주주와 함께 하는 미래 제시
박철완 금호석유화학 상무(왼쪽에서 두번째)가 1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금호석유화학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방안을 제안했다 (사진 박철완 상무 측)
박철완 금호석유화학 상무(왼쪽에서 두번째)가 1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금호석유화학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방안을 제안했다 (사진 금호석유화학)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금호석유화학(이하 금호석화) 개인 최대주주이자 삼촌인 박찬구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박철완 상무가 ‘모든 주주와 함께 하는 미래’를 제시했다.

11일 박철완 상무는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금호석유화학의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구체적 방안을 직접 밝히며 모든 주주와 함께하는 미래를 위한 적극적인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박 상무는 “상장회사는 ‘공개회사(Public Company)’를 의미한다”며 “금호석유화학이 공개된 회사답게 폐쇄적인 이사회를 견제와 감독이 가능하도록 개선하고 나아가 기존의 닫혀 있는 소통 문화를 바꿔 주주뿐만 아니라 모든 이해관계자들과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 “무엇보다 거버넌스 전면 개혁이 필요하며, 자신의 주주제안이 현실화 된다면 기존 오너 경영 체제를 탈피하고 글로벌 전문 경영진 체제를 구축해, 선진 지배구조 체계 도입의 첫 사례를 만들 수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박철완 상무는 이른바 ‘조카의 난’이라는 세간의 오해를 충분히 예상했음에도, 현 경영진과 이사회에 문제제기를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들며 주주제안의 진정성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박 상무는 금호석화의 최근 금호리조트 인수 결정을 사례로 들며 “현 이사회는 이런 부적절한 투자 결정을 견제하고 지배주주의 경영권 남용을 감시하는 기능이 무력화 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프레젠테이션에서 박철완 상무는 금호석유화학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금호리조트 인수 중단, 자사주 소각, 배당 증액, 계열사 상장, 비영업용자산 매각, 사업전략 강화 등을 통한 저평가된 기업가치 정상화, 전문성과 다양성을 갖춘 이사회 구성을 통한 거버넌스 개선의 세가지 선결 과제를 제시했다. 이를 통해 5년 내 시가 총액 20조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비전이다.
 
박철완 상무는 “조직구성원이자 최대주주라는 특수한 위치를 최대한 활용해 금호석유화학의 재탄생을 끌어내고, 모든 주주들께 더 큰 가치를 환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철완 상무가 추천하는 사외이사 후보 4명 중 이병남 전 보스톤 컨설팅 대표와 최정현 이화여대 환경공학과 교수가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