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SK이노 의장, 美 현지서 'ITC 판결 거부권 행사' 설득 행보
김종훈 SK이노 의장, 美 현지서 'ITC 판결 거부권 행사' 설득 행보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3.2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美대통령 거부권 행사 시한 4월11일까지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 (사진=뉴시스)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이 미국을 찾아 국제무역위원회(ITC)의 배터리 영업비밀 분쟁 최종 결정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필요하다고 미 행정부와 정치권에 거듭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외교부 통상교섭본부장 출신 김 의장은 최근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ITC 결정대로 미국 수입금지 10년 조치가 확정되면 조지아주(州) 투자를 중단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장은 조지아주 의원들을 포함해 여러 이해관계자들을 만난 것으로 보인다.

김 의장은 이번 판결에 대해 “정당한 절차나 공정한 기회를 보장받지 못했다”고 호소하며 민사 소송이 진행 중인 델라웨어 지방법원에서 잘잘못을 다투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ITC는 앞서 지난달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보고 배터리 및 관련 제품의 10년 수입금지를 명령했다. 다만 포드·폭스바겐에 공급되는 제품에는 각 4년·2년의 유예기간을 뒀다.

ITC 최종판결은 대통령이 효력 발생 여부를 확정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ITC 결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시한은 오는 4월11일이다.

한편 SK이노베이션 이사회는 최근 감사위원회를 열고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서 배터리 사업을 지속할 의미가 없거나, 사업 경쟁력을 현격히 낮추는 수준의 요구 조건은 수용이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