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스마트홈트 가입자 1년새 7배 '껑충'
LG유플러스, 스마트홈트 가입자 1년새 7배 '껑충'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3.2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들이 스마트홈트로 운동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들이 스마트홈트로 운동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LG유플러스(032640, 대표 황현식)는 ‘카카오 VX’와 공동으로 제공하는 홈트레이닝 전문 서비스 ‘스마트홈트’의 누적 가입자수가 1년새 7.4배 증가했다고 2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누적 이용자 수도 5배 넘게 뛰었다.

스마트홈트의 이용률은 비대면이 일상화된 지난해 초부터 누적 가입자가 매월 25%씩 고성장했다. 2020년 실제 이용자 수(UV) 증가율도 월평균 31%를 기록했다.

지난해 9월 TV 서비스 출시 이후 스마트홈트의 하루 평균 이용자는 2.3배 늘었다. 직접 운동을 실행하는 비율도 약 3.5배 확대됐다. 특히 아이들과 함께 운동을 즐길 수 있는 키즈 콘텐츠의 경우 실행 횟수와 시청시간이 10배 이상 가파르게 증가했다.

올 2월에 선보인 ‘골프 트레이닝 프로그램’도 한달간 고객들의 운동시간이 9000분을 돌파했다.

스마트홈트는 모바일 및 IPTV로 유명 강사가 알려주는 40여 개의 홈트레이닝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맨손 근력운동과 스트레칭은 물론, 필라테스, 요가, 골프, 복싱, 댄스, 성장체조, 다이어트 등 다양한 영역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손민선 LG유플러스 XaaS사업담당 상무는 “30·40대 여성 고객들의 관심으로 시작했던 스마트홈트가 TV 서비스 출시 및 언택트 상황과 맞물려 가입자가 크게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연령과 성별에 따라 재미있게 운동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