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독자개발 '배터리 재활용' 기술, 美서 친환경성 검증
SK이노 독자개발 '배터리 재활용' 기술, 美서 친환경성 검증
  • 한행우 기자
  • 승인 2021.03.2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튬 생산 시 온실가스 최대 74%, 양극재 제조 시 온실가스 최대 47% 감소 평가
화학물질 사용량 획기적으로 저감 가능한 친환경적 기술로 평가

[증권경제신문=한행우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자사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배터리 금속 재활용 기술’의 친환경성이 미국 에너지성(DOE) 산하 국가 지정 연구기관인 아르곤 국립 연구소에서 검증됐다고 29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아르곤 국립 연구소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금속 재활용 기술을 통해 수산화리튬을 제조할 경우 리튬광산 생산방식 대비 74%, 리튬호수 생산방식 대비 41% 가량 온실가스 발생량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평가했다.

또 리튬이온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 제조 시 리튬광산 원료 대비 47%, 리튬호수 원료 대비 39%의 온실가스 발생량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통해 전기차 산업이 급성장하면서 가장 크게 우려되었던 폐 배터리 처리 문제가 획기적으로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SK이노베이션은 기대하고 있다.

이 기술의 핵심은 배터리에서 회수된 리튬이 하이 니켈(High Ni) 양극재 제조에 직접 활용될 수 있도록 리튬을 수산화리튬 형태로 우선 추출한 후 NCM 금속을 추출하는 형태다. 이런 특징을 이용하면 니켈, 코발트, 망간 회수 기술에서도 화학물질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저감할 수 있어 더욱 친환경적이고 효율적인 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해당 기술을 세계 최초로 독자 개발해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보다 친환경적으로 배터리 양극재 원소재를 확보하고, 글로벌 환경 규제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다는 방침이다.

SK이노베이션은 “세계적으로 공인된 미국 국립 연구기관에서 이 기술의 친환경성을 확인함에 따라 향후 전세계적으로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과 관련해 전기차 업체와 SK이노베이션간의 협업이 생겨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