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건설현장에 도입
대우건설,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건설현장에 도입
  • 전수민 기자
  • 승인 2021.04.01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사진=대우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전수민 기자] 대우건설(대표 김형)은 최근 건설현장 업무 생산성 향상을 위해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Robot Process Automation)를 현장에 적용했다고 1일 밝혔다.

RPA는 사람이 처리해야 하는 정형화된 반복 업무를 로봇이 자동으로 처리하는 기술로 물리적 실체는 없지만 사람의 일을 대신한다는 의미에서 '로봇'이란 명칭이 붙어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 2019년 본사에 RPA를 도입해 인사, 재무, 조달 등 15개 팀의 업무를 자동화 했고, 현장으로 활용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올해 모든 현장에 이를 적용할 계획이며, 연 2만5000시간의 단순업무량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업무 효율성 증대를 위한 경영 시스템 혁신의 일환으로 직원들의 단순 반복 업무를 줄이고 핵심적이고 창의적인 업무에 몰두할 수 있도록 RPA를 개발, 적용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업무 공백을 최소화화기 위해 RPA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