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프로야구, 4대 기능 신설…2021 KBO 중계
U+프로야구, 4대 기능 신설…2021 KBO 중계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4.0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들이 TV 속 홍보용 화면을 통해 U+프로야구 서비스의 개편을 알리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들이 TV 속 홍보용 화면을 통해 U+프로야구 서비스의 개편을 알리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LG유플러스(032640, 대표 황현식)는 자사의 야구 서비스 플랫폼 ‘U+프로야구’를 새단장하고, 오는 3일 개막하는 2021 KBO 리그의 중계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U+프로야구는 모바일 앱과 IPTV 서비스 ‘U+tv’를 통해 KBO 실시간 중계, 각 구단의 경기 일정, 주요 선수 정보, 인기 하이라이트 등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야구 플랫폼 서비스다.

U+프로야구 고객들은 이번 리그부터 △실시간 스트라이크존 △야매 중계 △친구채팅 △친구초대 기능을 새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실시간 스트라이크존 서비스는 실제 중계 영상 화면 위에 스트라이크존을 바로 띄워주고, 투수가 던진 공에 대한 데이터도 한눈에 볼 수 있게 나타내 준다. 이를 통해 잠실구장 경기를 시청하는 고객들은 구종, 구속, 회전력과 같은 정보를 정확하고 간결하게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야구 매니아가 중계하는 방송’, 줄여서 ‘야매 중계’ 서비스는 야구 광팬인 개그맨들이 나와 친숙한 단어와 쉬운 용어로 해설을 해주는 것이 골자다. U+프로야구는 이르면 이달 중 개그맨 노우진, 이동윤 씨가 함께 하는 야매 중계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친구채팅’ 기능은 초대한 지인들과 함께 야구를 보며 대화를 나누는 일종의 ‘프라이빗 채팅방’이다. 친구나 가족과 떨어져 있어도 동반 관람을 하는 것 같은 재미를 준다. ‘친구초대’ 기능은 모바일 메신저, SNS, 문자, 링크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간편하게 친구를 초대할 수 있게 했다.

엄주식 LG유플러스 야구서비스실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경기장 방문이 쉽지 않은 점을 감안해 지인과 온라인으로 함께 할 수 있는 소셜·재미 기능을 강화하고, 눈앞에서 직관하는 듯 정확하게 볼 수 있는 데이터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