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10년 내 정유業 40% 축소…미래 산업 모색
현대오일뱅크, 10년 내 정유業 40% 축소…미래 산업 모색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4.0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에어프로덕츠와 친환경 수소 사업 위한 MOU체결…수소사업 확대
대산 정유공장 전경 (사진=현대오일뱅크)
대산 정유공장 전경 (사진=현대오일뱅크)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미국 수소 기업 에어프로덕츠와 손잡고 수소 사업을 확대한다

6일 현대오일뱅크는 서울 중구 소재 서울사무소에서 글로벌 수소 기업 에어프로덕츠와 ‘수소 에너지 활용을 위한 전략적 협력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어프로덕츠는 미국 펜실베니아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수소 생산 업체로 천연가스와 정유 부산물 등 다양한 원료로 수소를 제조할 수 있는 원천 기술을 갖고 있으며 공장 운영 노하우와 수소 액화 등 저장, 수송 관련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현대오일뱅크는 에어프로덕츠의 앞선 제조기술을 활용, 저렴한 원유 부산물과 직도입 천연가스로 수소를 생산해 원가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양 사는 그린 수소 사업 모델 개발에도 힘을 모은다. 그린수소는 제조 과정에서 신 재생에너지를 사용, 탄소가 배출되지 않는 꿈의 에너지원이다.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대표는 “현재 85%인 정유사업 매출 비중을 2030년까지 40%대로 줄일 계획” 이라며 “블루 수소 등 3대 미래 사업이 차지하는 영업이익 비중도 70%수준으로 높여 친환경 에너지 사업 플랫폼으로 변신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