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훈 하나카드 대표, 임기 1년 남기고 사퇴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 임기 1년 남기고 사퇴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1.04.06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 (사진=하나카드 제공)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 (사진=하나카드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막말 논란을 일으킨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가 결국 사퇴했다.

장 대표는 6일 입장문을 통해 “오늘 오후 회사 감사위원회가 열렸다”며 “감사위원회의 결과와 상관없이 회사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장 대표는 회의 중 카드를 고르는 일을 ‘와이프를 고르는 일’에 비유한 녹취록이 공개되며 논란을 일으켰다. 또 직원들에게 욕설과 막말을 쏟아낸 내용도 함께 공개됐다.
 
장 대표의 임기는 오는 2022년 3월까지로 1년 정도 남았지만 이번 막말 논란으로 중도 사퇴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