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퓨처 포럼 신규 회원사 모집해 글로벌 5G MEC 생태계 확장
KT, 5G 퓨처 포럼 신규 회원사 모집해 글로벌 5G MEC 생태계 확장
  • 전수민 기자
  • 승인 2021.04.07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CI
KT CI

[증권경제신문=전수민 기자] KT(030200, 대표 구현모)는 5G 퓨처 포럼 신규 통신 회원사를 오는 20일까지 모집해 글로벌 5G MEC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5G 퓨처 포럼은 글로벌 5G 도입 확산과 5G 멀티 엑세스 에지 컴퓨팅 협력을 위해 결성한 글로벌 사업 연합체로 KT(한국), 버라이즌(미국), 보다폰(유럽), 텔스트라(호주) 등 각 대륙을 대표하는 통신사들이 속해있다. 

5G 퓨처 포럼 창단멤버인 KT는 지난 2020년 1월 출범 이후 통신 에지 기지국에 분산 클라우드 컴퓨팅을 적용해 네트워크 지연 시간을 줄이고 속도와 보안성을 강화하는 기술인 ‘5G MEC’ 확산을 위한 공동 규격 정의 등 의제를 논의해 왔다. 

5G MEC 공통규격이 정의되면 5G MEC 서비스의 해외 확산 기간이 단축돼 고객들에게 최신 기술 기반의 서비스를 더욱 빠르게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5G 퓨처 포럼에 새롭게 참여하는 회원사는 기존에 정의한 규격과 자료에 접근이 가능하며 신규 규격개발, 모범사례 공유, 글로벌 파트너 발굴 협력 등에 함께 참여하게 된다. 

KT AI/DX 융합사업부문장 송재호 부사장은 “KT는 디지코로 전환 노력 중에 있으며, 에지 컴퓨팅은 불확실성의 시대에 돌파구로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KT는 확장된 생태계와 파트너십으로 5G퓨터 포럼이 산업의 혁신을 촉진하는 글로벌 에지 시장의 주축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