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삼성重 등 6개 조선사, '2050 탄소중립' 선언
현대重·삼성重 등 6개 조선사, '2050 탄소중립' 선언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4.0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0 탄소중립, 세계 1위 조선도 함께한다…'2050 조선업계 탄소중립 공동선언문' 발표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 모습 (사진=현대중공업)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등 국내 6개 주요 조선업체들이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8일 조선업계는 ‘조선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2050 조선업계 탄소중립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는 정부 측 대표로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을 포함해 이병철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부회장,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STX조선해양 등 6개 조선기업 임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조선업계 대표기업 6개사는 ‘2050 탄소중립 도전 공동선언문’에 서명하여, 탄소중립에 대한 적극적 동참 의지를 공식 표명했다.

이번 공동선언문에는 온실가스 감축 기술개발과 공정개선을 통한 탄소배출 감축노력, 조선 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한 산·학·연 소통과 공동 과제 지속 논의, 정부 정책과제 적극 발굴·개선과 미래 산업경쟁력 강화 등 조선 업계의 주요 실천과제가 담겼다.

또 참석기업들은 향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업계의 노력과 공감대를 조선업계는 물론 수요기업‧협력사 등으로 확산시켜 나가기로 약속했다.

주요과제로는 신재생에너지 확대 사용, 선박 추진연료 전환(친환경 선박 확대), 조선공정 특화 에너지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등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고, 이에 업계는 ‘조선탄소중립위원회’를 통해 탄소중립 실행을 위한 공동과제를 지속 발굴하고, 상호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더불어 산업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과 우리나라 조선업계가 세계1위를 지속 선도할 수 있도록 조선, 해운분야 新시장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스마트․친환경 선박 등에 대한 기술개발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