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지역사회 화재예방 나선다
포스코건설, 지역사회 화재예방 나선다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4.29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E&C부문 3개사, 29일 '이웃사랑 안전지킴이' 발대식 가져
서울·인천·경기·강원·충북·전북 등 현장서 화재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29일 포스코건설 인천 송도사옥에서 이웃사랑 안전지킴이 발대식을 가지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사진왼쪽에서 다섯번째), 신열우 소방청장(사진왼쪽에서 여섯번째), 김정수 포스코O&M사장(사진왼쪽에서 세번째), 정훈 포스코A&C사장(사진왼쪽에서 두번째)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29일 포스코건설 인천 송도사옥에서 이웃사랑 안전지킴이 발대식을 가지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사진왼쪽에서 다섯번째), 신열우 소방청장(사진왼쪽에서 여섯번째), 김정수 포스코O&M사장(사진왼쪽에서 세번째), 정훈 포스코A&C사장(사진왼쪽에서 두번째)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포스코건설(대표 한성희)이 관련 계열사, 소방청과 함께 화재예방을 위한 지역사회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에 나선다.

포스코건설, 포스코O&M, 포스코A&C 등 포스코그룹의 E&C(엔지니어링&컨스트럭션)부문 3개사는 29일 소방청과 함께 포스코건설 인천 송도사옥에서 화재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이웃사랑 안전지킴이’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포스코건설 한성희 사장과 신열우 소방청장, 포스코O&M 김정수 사장, 포스코A&C 정훈 사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2013년부터 시작한 ‘화재예방 주거환경 개선활동’은 올해로 9년째를 맞이했으며, 현재까지 취약계층 251가구의 주거환경을 개선했고, 화재에 취약한 총 2600여 가구에 주택용소방시설을 설치했다.

올해는 예년의 화재예방 주거환경 개선활동에 더해 현장 △인근 지역의 재해와 비상상황에 대비한 지역 소방 거점 활동 △어르신들의 안전을 지켜 드리기 위한 안전키트 지원 △장애 특수학교의 안전 대피로 설치 등 사업범위를 4개로 확대했다. 

특히 포스코그룹의 3개사는 각사의 장점을 살려 장애특수학교 안전시설물 보강 사업 추진할 계획이다. 설계와 감리는 포스코A&C에서 담당하고 시설물 상태 점검과 위험요소 컨설팅은 포스코O&M, 대상학교 선정과 안전시설물 시공은 포스코건설에서 맡아 상호 시너지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연합 봉사활동 참가자 수도 대폭 늘어 포스코건설 24개 현장과 소방청 산하 22개의 지역 소방서, 포스코O&M과 포스코A&C의 임직원들이 참여해 사회적 파급력을 더욱 확산시키게 된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이웃사랑 안전지킴이’ 발대식에서 “코로나 19라는 전대미문의 열악한 여건이지만 포스코건설과 E&C부문사 임직원들은 어려운 이웃의 안전과 환경을 세심하게 살펴 지역사회와 공존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