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싱가포르 출장 나서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싱가포르 출장 나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4.2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불구 출장 강행…발주처와 직접 대면 현안 조율
우드랜드 병원, 도심 지하철·고속도로 등 현장 점검
지난해 1월 싱가폴 톰슨 동부해안선 지하철 현장을 방문한 김석준 회장(왼쪽 세번째) (사진=쌍용건설 제공)
지난해 1월 싱가폴 톰슨 동부해안선 지하철 현장을 방문한 김석준 회장(왼쪽 세번째) (사진=쌍용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이 지난 연말 두바이에 이어 지난 27일 싱가포르 출장에 나섰다.

김 회장의 싱가포르 출장은 지난해 2월 이후 15개월 만으로, 그간 온라인 화상회의를 진행하다 직접 현장 및 발주처와 만나기 위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강행하게 됐다고 회사 측은 29일 밝혔다.

김 회장은 현장을 찾아 진행상황을 파악하고 발주처와 현안을 조율할 예정이다. 또 한동안 미뤄졌던 대형 프로젝트의 발주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수주를 위한 발주처 미팅 등 전략적 영업 목적도 포함됐다. 현재 쌍용건설이 싱가포르에서 수행 중인 프로젝트는 총 5곳으로 2조1000억원 규모에 달한다. 

김 회장은 출장기간 동안 먼저 우드랜드 병원(WHC) 현장, 포레스트 우즈 콘도미니엄 현장을 방문해 현안을 점검하고 발주처와 면담도 실시한다. 

이 중 초대형 현장인 WHC는 싱가포르 최대 규모의 미래형 종합병원으로 조성되는 프로젝트로, 약 7만6600㎡ 부지에 지하 4층~지상 7층 8개동, 1800병상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다. 이 병원의 공사비는 7억4000만 달러(약 8800억원)에 달한다.

이와 함께 김 회장은 공사가 한창인 대형 토목현장 3곳을 찾아 현장 점검과 현안을 파악할 예정이다. 쌍용건설이 시공 중인 남북 고속도로 N102·N111공구(8500억원)와 도심지하철 TEL308공구(3050억원)는 싱가포르 정부 육상교통청에서 발주한 대형 토목 프로젝트다.

특히 N102공구는 남부 마리나베이에서 최북단 우드랜드 지역을 연결하는 총 21.5km의 최고 난이도 구간이고, TEL308공구는 아파트 밀집지역을 통과하며 연약지반 위에 들어서는 고난도 공사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해외현장은 워낙 크고 변수와 현안이 다양해 그동안 화상회의와 유선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출장을 강행한 것”이라며 “코로나 팬데믹 이후 해외출장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지난해 말 두바이 출장을 통해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의 공사비를 기존 8000억원에서 약 1조5000억원으로 대폭 증액하는 성과를 거둔바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