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LX편입 앞두고 1Q 영업이익 1133억…'분기 사상 최대'
LG상사, LX편입 앞두고 1Q 영업이익 1133억…'분기 사상 최대'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4.30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3조 6852억원으로 50.4% 늘어…"에너지·물류 부문 호조"
LG상사 CI
LG상사 CI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LG상사가 원자재 시황 및 물류 운임 상승, 물동량 증가 영향으로 1분기 매출 3조 6852억원, 영업이익 1133억원을 기록했다.

30일 LG상사는 올해 1·4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 3조 6852억원, 영업이익 1133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0.4%, 영업이익은 127.1% 각각 증가한 수치로 영업이익 경우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고,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 1598억원의 약 71%에 달했다.

특히 이번 1·4분기 실적은 에너지·팜 사업과 물류 사업 부문이 크게 견인했다.

우선 팜유(CPO)를 비롯한 원자재 시황의 상승과 더불어 트레이딩 물량이 증가했고, 물류 운임 상승 및 항공·해운 물동량 증가, W&D(육상/창고 물류) 물량 증가가 회사의 외형적 성장뿐만 아니라 큰 폭의 이익 개선으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같은 날 한 관계자는 “경쟁적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기존 자산의 가치와 수익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ESG 관점에서 2차전지 원료인 니켈을 비롯한 미래광물 분야와 신재생, 자원순환 등 친환경 산업 중심으로 사업 포트포리오를 혁신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LG상사는 내달 1일부터 LG로부터 인적 분할되는 LX홀딩스의 자회사로 편입을 앞두고 친환경 등 미래 유망 분야로의 신사업 추진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는 ▲친환경 사업 추진을 위한 폐기물 수집 및 운송·처리시설 설치 및 운영 ▲디지털경제 확산에 따른 전자상거래·디지털콘텐츠·플랫폼 등 개발 및 운영 ▲헬스케어 사업 추진을 위한 의료검사·분석 및 진단 서비스업 등 7개 분야를 사업목적으로 추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