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퇴…''경영승계도 없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퇴…''경영승계도 없다''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05.04 11: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불가리스' 사태와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눈물을 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최근 불거진 '불가리스 사태'에 대해 책임 지고 사퇴했다. 경영권 승계도 하지 않겠다고 단언했다.

홍 회장은 4일 서울 논현동 본사 3층 대강당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먼저 온 국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당사의 불가리스와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고 분노했을 모든 국민과 현장에서 더욱 상처 받고 어려운 날들을 보내는 직원, 대리점주 및 낙농가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유가공 기업으로서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제가 회사 성장만을 바라보면서 달려오다 보니 구시대적인 사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여러분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이밖에도 국민 여러분을 실망케한 크고 작은 논란들에 대해 소회를 밝히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2013년 회사의 밀어내기 사건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 등 논란들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 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며 눈물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홍 회장은 "최근 사퇴 수습을 하느라 이러한 결심을 하는데 까지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나날을 만들어갈 우리 직원들을 다시 한 번 믿어주고 성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불가리스 사태'는 지난달 13일 열린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 심포지엄에서 남양유업이 "불가리스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연구에서 77.8%의 억제효과를 냈다"고 주장하며 불거졌다. 해당 발표 이후 남양유업의 주가는 8% 넘게 급등했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이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며 "인체에 바이러스가 있을 때 이를 제거하는 기전을 검증한 것이 아니라서 실제 효과가 있을 지를 예상하기 어렵다"고 일축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남양유업을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행정처분·고발조치했으며, 이에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30일 남양유업 본사와 세종연구소 등 총 6곳을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동원 2021-05-04 17:18:17
기사 잘 읽었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