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세계 최초 열공급형 연료전지 발전사업 수주
SK에코플랜트, 세계 최초 열공급형 연료전지 발전사업 수주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6.0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MW 규모 북평레포츠센터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공사
기존 SOFC에 열 회수 모듈 탑재…전력·열 동시 공급
위치도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위치도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SK에코플랜트(대표 안재현)는 열공급 기능을 탑재한 세계 최고 수준 효율의 연료전지를 선보이며, 열공급형 연료전지 시장에 새롭게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SK에코플랜트는 한국동서발전이 발주한 4.2메가와트(MW) 규모 북평레포츠센터 연료전지 발전소 EPC(설계·조달·시공) 공사를 수주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동서발전과 동해시가 지역 에너지복지 향상을 위해 추진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강원 동해시 구미동에 위치한 북평레포츠센터 부지 인근에 열공급형 연료전지 발전소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약 12개월이며 내년 6월 준공 예정이다.  

발전소 준공 후 정상 가동되면 연간 약 3만5000메가와트시(MWh) 전력과 약 4000기가칼로리(Gcal) 열을 동시에 공급하게 된다. 생산된 전력은 약 7000여가구가 사용 가능한 양이며, 열은 약 300여가구가 사용 가능한 수준이다.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열은 내년 개관 예정인 북평레포츠센터에 공급돼, 건물 및 수영장 난방과 급수용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발전소를 통해 지역 주민 복지 향상에 기여하고,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특히 이번 발전소는 미국 연료전지 제작 업체 블룸에너지의 고체산화물 연료전지(이하 SOFC)에, SK에코플랜트가 개발한 혁신적인 열 회수 모듈을 탑재해 세계 최고 발전효율과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거의 없다는 점이 차별화된 점이다.

열 회수 모듈을 통해 연료전지에서 배출되는 열을 회수해 100℃ 이상 중온수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전력생산 효율은 유지하면서, 추가로 열 공급까지 가능해져 현존 세계 최고 수준 에너지 효율을 또 다시 갱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에는 전력 생산만 가능했던 SOFC 한계를 기술 개발을 통해 극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이번 사업에 투입되는 열 회수 모듈 설비는 SK에코플랜트의 풍부한 플랜트 사업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강소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생산·설치될 예정이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발전 효율을 자랑하는 SOFC가 기술적 진보를 통해 열 공급까지 가능하게 됐다"며 "앞으로 블룸에너지와 협력해 열공급형 SOFC 솔루션을 보다 더 고도화해, 기존 친환경 분산발전 외에도 동남아 등 해외 열병합발전 시장 진출을 함께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