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전동화 비전 보여줄 특별 전시회 12일 부터" 개최
제네시스 "전동화 비전 보여줄 특별 전시회 12일 부터" 개최
  • 손성창 기자
  • 승인 2021.06.10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내장재 적용된 G80 전동화모델 첫 공개
과거 석유탱크서 문화공원으로 거듭난 공간에 폐플라스틱 활용한 작품 전시
친환경 소재 내장재 적용된 G80 전동화모델 국내 고객에게 첫 공개/제네시스 제공

[증권경제신문=손성창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12일부터 30일까지 문화비축기지(서울 마포구 소재)에서 ‘리:크리에이트(RE:CREATE)’ 특별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공간·자원·생산 세 가지 가치의 전환을 주제로 업사이클링(up-cycling) 아티스트 강영민 작가의 작품을 통해 제네시스의 전동화 비전을 예술적 언어로 전달한다. 업사이클링(up-cycling)은 버려지는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새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이다.

또한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인 G80 전동화모델과 제네시스 디자인이 적용된 홈 충전기 모형을 국내 고객에게 처음으로 공개한다.

G80 전동화모델은 가구 제작 공정에서 발생한 자투리 나무 조각으로 만든 ‘포지드 우드’ 장식을 적용했다. 천연염료를 사용한 가죽 시트와 콘솔, 2열 암레스트에 적용했으며 재활용 PET에서 뽑아낸 실로 만든 친환경 원단을 활용했다.

G80 전동화모델은 87.2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국내 기준 최대 427km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최대 출력 136kW, 최대 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272kW(약 370PS), 합산 최대 토크 700Nm(약 71.4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아울러 내연기관 기반 G80의 파생 모델임에도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과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V2L(Vehicle to Load) 기능 등을 갖췄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변화를 넘어선 진화, 재생을 넘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한 문화비축기지에서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제네시스의 전동화 비전을 고객이 공감할 수 있는 문화의 언어로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