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 나이키에 '390억 규모' 물류 자동화 솔루션 공급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 나이키에 '390억 규모' 물류 자동화 솔루션 공급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06.1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 셔틀 시스템 앞세워 국내 물류 자동화 시장 선점 나서
두산CI
두산CI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이하 DLS)이 390억 규모의 나이키코리아 자동물류 솔루션 공급에 나선다.

10일 두산로지스틱스솔루션는 나이키코리아의 ‘나이키 이천 CSC’ 증설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약 390억원 규모로,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26m의 셔틀 랙이 설치되고, 보관할 수 있는 상품 수는 국내 최다인 20만 박스에 이른다. 

DLS는 보관량 확대를 위한 셔틀 시스템 설치, 반송 시스템 설치, WCS(Warehouse Control System) 및 WMS(Warehouse Management System)의 인터페이스 구축 등 설계부터 모든 설비를 통합∙제어하는 소프트웨어 설치까지, 전 과정에 걸친 물류 자동화 솔루션을 일괄 공급한다. 

특히, 셔틀 시스템은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인 크납의 최신 제품을 공급한다. 이 제품은 기존 제품 대비 셔틀 사이즈를 20% 감량해 비교적 소형 물류의 유통에 적합하며, 물건을 집는 그리퍼가 자동 조절되기 때문에 셔틀 하나로 다양한 크기의 상품을 처리할 수 있다. 

한편 DLS는 물류센터의 설계부터 상품 입고, 이동, 저장, 반출에 이르기까지 물류 프로세스 전 과정을 제어하고 관리하는 소프트웨어와 자동화 설비를 공급하는 물류 자동화 토탈 솔루션 회사다. 

국내 수주 외에도, 태국 국영 석유화학 회사의 물류센터, 베트남 택배 1위 회사 VN POST 다낭센터의 물류 자동화 설비 등 해외 수주도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