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채용비리에 '2인자' 권영수 부회장 등장…GD리스트 일파만파
LG전자 채용비리에 '2인자' 권영수 부회장 등장…GD리스트 일파만파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07.2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사장 시절 지인 자녀 입사시켜" … 22일 1심 선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채용비리’로 얼룩진 LG전자가 채용 청탁자들의 명단까지 만들어 관리했던 정황이 수면 위에 오르면서 문제가 확대될 지 관심이 모아진다.

앞서 지난해 경찰은 LG전자 채용 비리 관련 첩보를 입수해 서울 중구 LG전자 한국영업본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거쳐 같은 해 10월 박 전무를 포함한 LG 전·현직 임직원 12명을 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넘긴 바 있다.

이에 검찰은 LG전자 임원 등 12명에 대해 8명은 약식명령을 청구했고 4명에 대해서는 불기소 처분을 내렸지만 법원은 사안이 엄중하다 판단해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

당시 법원은 수사과정 중 일부 임원을 불기소 결정한 이유와 약식기소한 임원들과 불기소한 임원간의 차이가 무엇인지 참고자료를 제출하라고 검찰에 요구했고, 22일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특히 법원 사회적 반감이 큰 민감한 사안인 만큼, 보다 꼼꼼하게 이 사건을 따져보겠다는 모양새로 풀이된다.

현재까지 사정당국의 확인된 조사에 따르면 이번 채용비리로 지원 자격에도 미치지 못하는 대학원 성적을 가진 지원자와 1차 면접전형에서 하위 순위를 한 지원자 등 2명이 최종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들 모두 LG전자 임원의 자녀, LG그룹 계열사의 CEO가 추천한 지원자였던 정황이 나왔다.

무엇보다 이번 사안은 LG전자가 GD(관리대상)리스트를 통해 청탁 받아 조직적으로 체계적으로 관리했던 것으로 한 매체를 통해 수면 위에 오르면서 더 확대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9일 세계일보 보도에 따르면 LG전자 본사 채용팀은 2014년 3월 무렵 최고인사책임자(CHO) 주도 아래 일명 ‘GD(관리대상) 리스트’라는 문건을 만들고 관리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가 보도한 GD리스트에는 자녀의 채용을 청탁한 고위공무원은 물론 국세청 간부, 등이 대거 포함돼 있다. 여기에 LG그룹 내에서는 ‘2인자’인 권영수 LG그룹 부회장도 자녀의 채용을 청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권영수 부회장은 LG화학 사장일 때 지인 자녀를 입사시킨 것으로 기록돼 있다.

더불어 LG전자는 해당 리스트에 청탁자와 자녀의 이름과 성별, 소속, 입사(시점), 학력, 출신학교 등 신상정보를 상세히 정리한 것은 물론 ‘입사 뒤 GD’ 명단도 관리한 정황도 드러났다. 세계일보 보도에 따르면 ‘입사 뒤 GD’ 명단에는 ‘권영수 부회장의 조카 며느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지난 달 열린 공판에서 LG전자 관계자들 변호인은 “일반적 채용 비리와 달리 순위 조작이 없었고 정해진 채용 인원도 없었으며 합격자가 불합격자로 바뀌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