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K-셀러 위한 '영국·캐나다' 자체 배송 서비스 오픈
이베이코리아, K-셀러 위한 '영국·캐나다' 자체 배송 서비스 오픈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08.09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베이코리아 통합배송 시스템 ‘eGS’가 영국, 캐나다 스탠다드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이베이코리아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이베이코리아는 국내 중소 판매자들의 해외 수출을 돕기 위해 영국과 캐나다에 자체 글로벌 통합 배송 시스템 ‘eGS’의 스탠다드 배송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9일 밝혔다. 

‘eGS’는 지난해 5월 이베이코리아가 국내 이커머스 최초로 선보인 전세계 통합 배송 시스템으로, 우수한 서비스 품질을 갖춘 배송사들과 직접 운임 계약을 맺고 국내 이베이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운영되는 배송 서비스다. 

이베이코리아에 따르면 영국과 캐나다는 글로벌 판매자들이 진출하기에 좋은 국가로 떠오르고 있다. 두 나라 모두 온라인쇼핑 전체 거래량 대비 해외직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영국은 약 20%, 캐나다는 약 11% 수준으로 높고, 한국 제품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도 형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캐나다와 영국 지역 배송시 eGS 스탠다드 서비스를 활용하면 일반 국제운송을 활용했을 때보다 중량 1kg 기준 평균 5000원 이상 저렴해 운임료를 절약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또한 이베이 셀러라면 홈페이지 내 주문 정보 자동 연동 및 배송 신청이 가능하며, 국내 택배 픽업 신청, 수출 신고 번호 등록, IOSS(유로통관고유번호) 자동 등록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중복 이베이코리아 글로벌사업실 실장은 “이번 eGS 서비스 오픈으로 영국, 캐나다 진출을 희망하는 판매자들을 비롯해 특히 브렉시트로 까다로워진 영국 배송에 어려움을 겪는 판매자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이베이 셀러들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한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