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HDC현대산업개발 하도급 선정 과정 금품 수수 집중 수사
경찰, HDC현대산업개발 하도급 선정 과정 금품 수수 집중 수사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8.1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의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모습 (사진=뉴시스)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사업정비 4구역 붕괴 참사에 대한 원인이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 재하도급으로 결론나면서 경찰 수사가 불법 하도급 비리로 향하고 있다.

12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에 따르면 10일 HDC현대산업개발(현산) 본사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날 경찰은 시공·철거 용역 계약 과정에서 비위에 연루된 조합 관계자, 업체 측 계약담당자 등 4명을 추가 입건했다. 이로써 기존 수사를 받는 인물은 14명에서 18명으로 늘었다. 이 중 조합이 발주한 철거 용역 수주와 관련해 업체로부터 억대 금품을 챙긴 계약 브로커 1명은 구속된 상태다.

경찰은 이미 하도급체 선정 과정에 브로커 등이 금품을 받은 정황을 확인한 바 있다. 특히 불법적 금품 수수, 지분쪼개기식 입찰 담합 행위, 다단계식 불법 재하도급에 따른 비상식적인 공사 대금 산정 등 의혹을 입증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이를 위해 경찰은 현산 서울 본사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 이전 9일 조합과 하청 계약을 맺은 철거업체 1곳에서 추가 압수수색을 벌였다. 계약 관련자를 대상으로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 관련 조합-시공사 현산 간 구체적 계약 내용을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현산이 하도급체 한솔기업과 맺은 건물 철거 도급액은 54억원이다. 한솔기업이 불법적으로 백솔건설에 준 재하도급액은 12억원으로 다단계 하도급을 거치면서 42억원이 사라졌다.

경찰은 지난 7월16일 철거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현산 직원 문 모씨와 A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은 2017년~2019년 한솔과 다원이앤씨 등 학동4구역 재개발사업과 관련해 건물철거, 석면해체, 지장물 철거 공사와 관련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솔, 다원이앤씨 등 업체들은 2017년~2018년 공사비 51억원인 일반건물 철거 경우 시공사인 현산과 계약을 맺기 전, 후 문씨와 A씨를 만나 억대 금품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사비가 22억원인 석면해체와 공사비가 25억원인 지장물 철거공사는 2018년~2019년 재개발조합과 계약을 체결한 이후 이들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밝혔다.

현산 관계자는 금품 관련 취재 문의에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지난 7월 말 현산 현장소장 등 9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다만 현산 대표 등을 비롯한 경영진에 대해서는 불법 재하도급을 구체적으로 지시 및 공모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과태료 등 행정처분만 내렸다.

앞서 지난 6월9일 오후 4시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철거 현장에서 무너진 5층 건물이 승강장에 정차 중인 시내버스를 덮치면서 9명이 숨지고, 8명이 크게 다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