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케미칼, 업계 최고 수준 산업용 포장백 재활용률 달성
DL케미칼, 업계 최고 수준 산업용 포장백 재활용률 달성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9.0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2번째로 개발한 차세대 메탈로센 폴리에틸렌 적용 친환경성 제고
DL케미칼이 세계 두 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차세대 메탈로센 폴리에틸렌(D.FINE) (사진=DL이앤씨 제공)
DL케미칼이 세계 두 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차세대 메탈로센 폴리에틸렌(D.FINE) (사진=DL이앤씨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DL케미칼(대표 김상우)이 석유화학업계 최고 수준의 재활용 원료 사용률을 달성했다. DL케미칼은 재활용 원료를 35% 이상 포함한 산업용 포장백 개발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일부 협력사와 함께 친환경 자원 선순환 구조 구축을 위한 현장 테스트를 진행중이라고 1일 밝혔다.

업계 최고 수준 재활용률 달성에는 DL케미칼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 기술력이 자리하고 있다. DL케미칼은 지난 해 세계 두 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차세대 메탈로센 폴리에틸렌(제품명 D.FINE)'을 이번 산업용 포장백 생산에 적용, 재활용 원료 사용률을 업계 최고 수준까지 올리면서도 새 제품과 동일한 성능을 구현했다. 또 해당 원료를 사용해 재생산을 반복해도 재활용율을 35%로 유지하며 진정한 의미의 친환경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수 있게 했다.

DL케미칼 D.FINE은 기존 메탈로센 폴리에틸렌 대비 향상된 질김성과 강직성을 통해 원재료 사용을 크게 줄여 가장 현실적인 친환경 대안으로 평가받고 있다. D.FINE을 원료로 사용하면 기존보다 더 질기면서 두께는 25%정도 얇아진 산업용 포장백 생산이 가능하다. 또 가공성과 열봉합성 역시 대폭 개선돼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까지 줄일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DL케미칼은 올해 초 25만톤 규모 D.FINE 생산공장을 여수산업단지에 건설, 급증하고 있는 친환경 제품 시장 수요를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김상우 DL케미칼 대표는 "DL케미칼은 이미 폐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제품을 국내 유수 기업들에 공급하며 자원 선순환 구조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며 "DL케미칼은 앞으로도 글로벌 수준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외 시장에 최고 품질의 친환경 제품을 공급할 것"이라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