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에서 탄소중립 선도
LH,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에서 탄소중립 선도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09.0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약식 기념사진 (사진=LH 제공)
김현준 LH 사장(사진 오른쪽 두 번째), 왼쪽부터 김태옥 한국전력공사 부사장, 박일호 밀양시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이 협약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김현준, 이하 LH)는 2일 밀양시청에서 경상남도, 밀양시, 한국전력공사, 한국동서발전과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부지 매입 및 사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는 국가 균형발전 정책에 따라 지난 2017년부터 LH가 지역 특화 산업육성을 목표로 경남 밀양시 부북면 일원에 165만6000㎡(50만평) 규모로 조성하고 있는 국가산업단지이다.

LH는 에너지 저장소와 수소연료 발전소 등을 건립할 토지를 제공한다. 한국전력공사에 8만6000㎡를, 한국동서발전에 1만7000㎡를 매각하고, 사업에 필요한 사항을 토지이용계획에 반영하는 등 인허가 절차를 담당한다. 또 LH는 산업단지 각종 기반시설이 적기에 건설될 수 있도록 진행 중인 산업단지 조성공사에 더욱 매진할 예정이다.

한국전력공사는 에너지저장소(ESS), 자재센터 및 산업단지 전력공급에 필요한 변전소를, 한국동서발전는 15MW급 청정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한다. 경상남도와 밀양시는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약속했다.

이외에도 5개 기관은 밀양나노 국가산단이 한국판 뉴딜과 탄소중립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협업모델을 개발하고 태양광 발전, 수소특화단지 조성 등 에너지 자립 생태계 구축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으로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에는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와 수소·전기충전소, 에너지 저장소 등이 들어서 청정에너지를 생산·공급하는 새로운 에너지경제 플랫폼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기존 산업단지 에너지 저효율‧다소비 구조의 고착화를 탈피하고 탄소 중립이라는 새로운 국제질서에 대응하기 위해 산업단지 초기 계획 단계부터 탄소배출 저감 계획을 수립해 저탄소·고효율 에너지 생산 모델로 발전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LH는 지난 6월 '탄소중립 2050' 달성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스마트그린 산단 국가시범산업단지로 선정한 '전주탄소 국가산단'과 '대구율하 도시첨단산단' 조성사업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