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그룹, 다이내믹스 인수 첫 행보…공장 지키미 '로봇'
현대車그룹, 다이내믹스 인수 첫 행보…공장 지키미 '로봇'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09.17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 설치...출입구 개폐, 고온 위험 등 안전 점검
보스턴다이내믹스와 첫 번째 프로젝트 ‘공장 안전서비스 로봇’ (사진=현대차그룹)
보스턴다이내믹스와 첫 번째 프로젝트 ‘공장 안전서비스 로봇’ (사진=현대차그룹)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이후 첫 번째로 협력한 프로젝트인 ‘공장 안전 로봇’을 공개했다.

17일 현대차그룹은 산업현장의 위험을 감지하고 안전을 책임지는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을 최초로 공개하고 기아 광명공장 내에서 최근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은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에 현대자동차그룹 로보틱스랩의 인공지능 기반 소프트웨어가 탑재된 ‘AI 프로세싱 서비스 유닛(이하 AI 유닛)’을 접목시켜 완성됐다.

4족 보행 로봇 스팟은 산업 현장에서 이동하기 힘든 좁은 공간과 계단 등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으며, 특히 유연한 관절의 움직임을 활용하여 사람의 눈으로 확인하기 힘든 사각지대까지 파악할 수 있다. 
 
여기에 로보틱스랩이 자체 개발한 AI 유닛을 연동시킴으로써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의 자율성과 기능이 한층 강화되었다.
 
또한 AI 유닛에 내장된 통신 모듈과 관제 시스템을 통해 원격으로 로봇을 조종할 수 있으며, 로봇의 시선으로 현장의 상황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어 사무실 및 외부에서도 산업 현장에 대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특히 현대자동차그룹은 기아 광명공장에서의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여러 데이터를 축적하여 로봇의 시스템을 최적화 시키고 새로운 기능들을 보강하여 향후 다양한 산업현장에 투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