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성희롱 논란…피해 여직원 줄줄이 퇴사
엔씨소프트, 성희롱 논란…피해 여직원 줄줄이 퇴사
  • 손성창 기자
  • 승인 2021.10.07 09:3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 R&D 센터(사진=NC 홈페이지)
NC R&D 센터(사진=NC 홈페이지)

[증권경제신문=손성창 기자] 엔씨소프트(036570, NC)가 신작 게임 실망감·확률형아이템 논란·과금체계 등으로 연일 주가가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엔터사업실 성희롱 논란까지 드러났다. 이부서는 NC에서  메타버스 기반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유니버스를 관장하는 사업부다.

NC 1년간 차트
엔씨소프트(036570) 1년간 차트

IT조선 7일 보도에 따르면,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한 작성자의 ‘성희롱의 성지 엔터사업실’이라는 글이 6일 게재됐다. "NC소프트 엔터사업실은 성희롱으로 유명한 인물들이 아무런 리스크 없이 아주 잘 지내고 있다"며 "여직원들이 계속 퇴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로 인해 퇴사한 여직원이 4명 이상에 달한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부하 여직원 일부러 늦게까지 야근시킨 후 본인차(수입차)로 귀가시키기 ▲머리 쓰다듬거나 목 뒤 만지기 ▲시도때도 없이 불러내기 ▲조언해 준다며 새벽시간까지 개인 연락하기 ▲여직원들과 술자리 갖기 ▲상위 직급자와 부적절한 관계자로 소문내기 ▲ 일부러 단둘이 회의(교육명목) 후 식사 유도 등의 성희롱 행동유형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이어 "윗선에서도 문제를 알면서 자기들 책임 피하려고 여직원들 퇴사를 기다리고 있다"며 "피해자들이 퇴사하면 해당 사실을 묻으려고 하는데에 급급하다"면서, "윗선에서도 사실을 인지히면서도 묵과하고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덧붙여 "엔씨통(감사실)은 신고하라 해놓고 막상 신고하면 아무 조치도 없다"며 "의미없는 성희롱 교육을 진행하는데 이걸 왜 받고 있나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감사실의 역할 부재를 꼬집었다.

일각에서는 "다른 조직이었다면 진작 터졌을 것이다"며 "다른 곳도 유착관계가 있는 것 같지만 해당 사업부는 장급 이상이 전부 지인이나 기타 관계로 엮여 있어 폐쇄적이다"면서 "엔터사업실은 지인 채용에 상급자들 직장내 괴롭힘으로도 이슈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NC 측은 "최근 해당 문제와 관련해 지적이 나오고 있는 건 사실이다"며 "윤리경영실에서 내용을 접수하고 조사를 시작했다"면서 "이런 사안은 정확하게 파악해야 추가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만큼 사실 관계를 명확히 확인하는 절차를 진행하며 시간이 걸릴 수 있고, 중요한 건 엔씨는 성희롱에 매우 엄격한 정책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c스럽다 2021-10-07 15:24:23
이제 nc스럽다는
개돼지 육성하는 성범죄자 회사로 여기면 되겠군요

2021-10-07 14:03:42
2021년 맞냐 죄다 잘라버려라

nc8 2021-10-07 13:55:49
에휴..가지가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