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기업 분할 최종 승인…11월 1일 출범
SK텔레콤, 기업 분할 최종 승인…11월 1일 출범
  • 전수민 기자
  • 승인 2021.10.12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9.95% 찬성률
(사진=SK텔레콤 제공)
(사진=SK텔레콤 제공)

[증권경제신문=전수민 기자] SK텔레콤(017670, 대표 박정호)은 12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SK텔레콤-SK스퀘어 분할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SK텔레콤-SK스퀘어 분할 안건은 출석 주식 수 기준으로 99.95%의 찬성률을 기록했으며, 주식 액면분할 안건은 99.96% 찬성률을 보였다. 

이번 안건 통과로 SK텔레콤과 SK스퀘어는 11월 1일 새롭게 출범하게 되며, SK텔레콤은 10월 26일부터 11월 26일까지 주식 매매거래정지 기간을 거쳐 11월 29일에 SK텔레콤과 SK스퀘어로 상장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AI·디지털인프라 서비스 회사로 유무선 통신, AI 기반 서비스, 디지털 인프라 서비스 등에 집중하고, SK스퀘어는 반도체·ICT 투자전문 회사로 반도체, ICT 플랫폼 사업 투자를 통해 회사 순자산가치를 약 3배이상 키워갈 방침이다. 

박정호 CEO는 “회사 분할의 가장 큰 목적은 주주가치 극대화로 분할 후 통신과 투자라는 명확한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빠른 성공 스토리를 써 나가겠다”며, “지금까지 잘 키워온 포트폴리오 가치를 시장에서 더 크게 인정받고 이를 주주분들께 돌려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