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사전제작 콘크리트 사업 진출
반도건설, 사전제작 콘크리트 사업 진출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10.2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여주 PC공장 부지 매입·최근 인근 야적장 부지 확보
내년 상반기 자체 PC 생산
반도건설 여주 PC공장 외부 전경 (사진=반도건설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반도건설(대표 박현일)은 지난 6월 경기도 여주시 소재의 1만여 평 PC 공장 부지를 매입한데 이어 최근 인근에 4000평 규모 야적장 부지를 확보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부지는 PC(사전제작 콘크리트) 공장으로 리모델링 중에 있으며, HCS(할로우코어 슬래브) 생산을 위한 최신 설비를 도입해 오는 2022년 상반기 시제품 생산을 시작으로 PC 양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반도건설은 사업 초기에는 자체 아파트 현장에 PC 물량을 공급하고 생산시스템이 안착되면 외부 영업에 나설 예정이다.

PC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 보, 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조립·설치하는 공법이다. 현장 타설 대비 공정 및 관리포인트가 줄고 균열 및 누수 가능성이 적어 안전성이 높고 사전에 생산함으로써 보다 고품질의 콘크리트 생산이 가능하다. 공사중 폐기물 발생량을 최소화 할 수 있어 친환경 공법으로도 평가받고 있다.

반도건설은 신규 PC 공장에서 연간 3만㎥ 규모의 할로우코어 슬래브(HCS)를 주력으로 생산할 계획이다. 할로우코어 슬래브(HCS)는 고강도 콘크리트에 응력(Pre-stress)을 가해 만든 콘크리트 판으로 구조물 경량화와 면적이 넓고 기둥이 적은 장스팬(Long Span) 시공 현장에 유리하며 환기시스템, 난방 등 다양한 응용이 가능한 부재다. 반도건설은 자체 생산을 통해 안정적인 매출이익과 물량수급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을 전망이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과거 PC 사업을 이끌었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업을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우수한 품질의 PC제품을 자체 생산해 현장에 도입함으로써 반도건설 건축기술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 것은 물론, 공사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법 도입에도 한걸음 더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반도건설은 친환경 설계 및 시공, 고효율 에너지 건축물 개발, 신재생에너지 활용 등 친환경 기술 도입과 책임감 있는 사업운영으로 에너지 절감 및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단열재를 시작으로 환경성 검토를 통한 친환경 대체 자재 사용을 순차적으로 계획중이며 친환경 에너지 연료전지를 건설현장에 적용하는 등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도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