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모듈러 주택 토탈 솔루션 개발 박차
DL이앤씨, 모듈러 주택 토탈 솔루션 개발 박차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10.2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구례, 부여 동남 총 176가구에 모듈러 주택 공급 예정
부산의 공장에서 제작한 모듈러 주택을 조립하고 있는 모습 (사진=DL이앤씨 제공)
부산의 공장에서 제작한 모듈러 주택을 조립하고 있는 모습 (사진=DL이앤씨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DL이앤씨(375500, 대표 마창민)는 모듈러 유닛 제작, 설치, 마감 및 설비와 관련한 요소 기술을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DL이앤씨는 현재 진행 중인 모듈러 주택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 생산성과 품질을 한 단계 향상시켜 중·저층형 공동주택 사업에 관련 기술 도입을 확대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기존 골조 용접 방식의 모듈러 제작을 탈피하기 위해 볼트 기반 무용접 커넥터를 개발했다. 기능공 수작업에 의존하는 용접 방식 보다 균일한 품질을 기대할 수 있고 보다 빠르고 안전한 제작이 가능하다. 또 욕실 타일을 대체하는 건식 대형 판넬 마감재와 유니트형 층상배관 시스템도 개발에 성공했다.

모듈러 주택의 구조적 안정성을 위한 기초 및 코어 공사에도 기존 콘크리트 타설이나 거푸집 작업을 대체하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 계단실 코어 시공에는 PC(프리캐스트 콘크리트) 공법을 도입했다. 공장에서 생산한 콘크리트 코어 벽체와 계단을 레고 블럭처럼 간단하게 조립하는 방식으로 시공 시간 단축과 균일한 품질을 확보했다. 구조체 지지력 확보를 위해 지반에 시공한 파일과 모듈러 구조체를 연결해 직접 하중을 전달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기존에 하중 분산을 위한 콘크리트 기초판 타설 작업을 생략할 수 있어 공기 단축이 가능하다. 

DL이앤씨는 지난 2016년부터 공동주택 공사 내 소규모 골조공사에 모듈러 건축 기술을 도입하며 관련 기술을 개발해왔다. 2017년에는 아파트 옥탑에 설치되는 엘리베이터용 구조물에 모듈러 공법을 도입했다. 2020년에는 아파트 경비실 공사에 모듈러 공법을 도입해 기존 두 달 이상 소요되는 공사를 30분 만에 설치할 수 있게 됐다. DL이앤씨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거쳐 국내 건설사 중 최초로 모듈러 구조, 외장, 마감 관련 특허 19건을 출원했다.

DL이앤씨는 모듈러 주택 기술력을 인정받아 관련 프로젝트를 수주해 수행 중이다. LH가 발주한 사업으로 전남 구례, 부여 동남에 총 176가구의 모듈러 주택을 건설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기술력과 품질을 더욱 향상 시켜 모듈러 주택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고 향후 중·저층형 모듈러 공동주택 개발사업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국내 모듈러 구조 시스템 전문가이자 DL이앤씨 기술 자문에 참여한 조봉호 아주대 건축학과 교수는 "대형 건설사가 모듈러 주택과 관련해 단순 사업 참여가 아닌 구조체 제작, 마감, 설비까지 포함한 토탈 솔루션을 개발한 국내 최초 사례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히며 "국내 건설산업에 모듈러 공법이 빠르게 활성화 되고 있는 시점에서 기존 제작 방식의 획기적 개선과 생산성 향상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DL이앤씨 모듈러 주택 기술에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DL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