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ESG 종합 등급 'A' 획득…지속 가능 경영에 화답
GS리테일, ESG 종합 등급 'A' 획득…지속 가능 경영에 화답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10.27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분야(E), 사회책임분야(S), 지배구조분야(G)에서도 각각 ‘A’ 등급 획득
GS리테일 CI. 사진=GS리테일
GS리테일 CI. 사진=GS리테일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GS리테일(007070)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실시한 2021년 ESG 평가에서 종합 등급 ‘A’를 획득했다고 27일 밝혔다. 

GS리테일은 개별 분야인 환경분야(E), 사회책임분야(S), 지배구조분야(G)에서도 각각 ‘A’를 획득해, 그 동안 고객을 비롯한 투자자 및 내부 임직원 등이 보여준 지속 가능 경영에 대한 깊은 관심에 화답했다.특히 환경분야는 GS리테일의 ESG 종합 등급이 ‘A’를 획득하는데 큰 견인차 역할을 했다. 

GS리테일은 올해 5월 유통업계 최초로 한국기업인증원에서 주관하는 ‘ISO14001’(환경경영시스템)과 ‘ISO9001’(품질경영시스템) 인증을 동시에 획득했다. 이를 계기로 GS리테일은 ▲그린 프로덕트(상품) ▲그린 스토어(점포) ▲그린 파트너십(협력 체계) ▲그린 마케팅 ▲그린 딜리버리(배달) ▲그린 뉴비즈(신사업) 등 6가지 친환경 사업 추진 영역을 선정하기도 했다. 

또한 GS리테일의 에너지 절감시스템인 SEMS를 통해 GS25 점포에 있는 전기 장비, 기기에 사물 인터넷 IOT 기술을 결합하여 원격 관리를 하고 있다. 지금까지 누적 에너지 절감 금액은 약 120억원에 달하며,향후 2025년까지 400억원 가량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회책임분야에서는 GS리테일이 지난 9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20년 동반성자지수 평가에서 유통업계 유일의 ‘최우수’ 등급 수상이 주효했다. 이는 지난해 ‘최우수’에 이어 2회 연속 획득한 것으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이행한 결과로 풀이된다.

지배구조분야에서 GS리테일은 지난해 대표이사 및 이사회 의장 분리를 통해 지배 구조의 획기적 변화를 꾀했다. 이를 위해 사외 이사가 이사회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또한 이사회가 기업 경영에 관한 포괄적인 권한을 보유하도록 이사회 심의 권한을 기존 보다 강화했다.

안성연 GS리테일 컴플라이언스팀장은 “이번에 획득한 ESG 등급은 지금까지 GS리테일의 전임직원이 힘을 한데 모아 보여준 노력들로 이뤄진 성과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GS리테일은 ESG를 최우선 경영 과제로 삼아 실천하고, 기업문화化하여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