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 3분기 영업이익 62억원…전년比 25%↓
애경산업, 3분기 영업이익 62억원…전년比 25%↓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11.0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애경산업
사진=애경산업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018250)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 감소했다고 5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47억원으로 4.3%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44억원을 기록해 1.1% 감소했다.

애경산업은 3분기 코로나19의 재확산, 글로벌 물류 이슈, 주요 원부자재의 가격 상승 등 경영환경 악화의 영향을 받았다고 이번 실적에 대해 설명했다. 다만 지난 분기 대비 매출은 2분기에 5.7%, 3분기에 1.9% 성장하며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 속에서도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구체적으로 화장품 사업은 3분기 누적 매출액 1613억원, 영업이익 214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각각 11.6%, 166% 증가했다. 코로나19 재확산 및 여름 비수기 영향으로 국내 실적 회복이 지연됐지만 해외 화장품 실적 성장이 화장품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애경산업은 해외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티몰 외 핀둬둬, 틱톡 등 디지털 채널 다변화 및 마케팅 강화로 전년동기대비 30% 성장을 끌어올렸다.  또한 베트남, 일본 등 새롭게 진출한 국가에서도 매출을 다변화 및 확대해 나가고 있다.

생활용품 사업은 3분기 누적 매출액 2626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9.4% 감소하고 영업이익은 -17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국내 소비 침체 및 경쟁 심화로 실적이 하락했다. 다만 헤어케어 브랜드 ‘케라시스’ (KERASYS)를 중심으로 러시아, 중앙아시아, 일본 등 글로벌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애경산업은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성장동력을 글로벌 시장 공략으로 정하고, 글로벌 영역 확장 및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 계획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간다. 

먼저 화장품은 4분기 광군제, 블랙프라이데이 등 주요 행사를 대비하고, 새롭게 진출한 국가에서 브랜드 인지도 및 매출을 확대하기 위한 마케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생활용품의 글로벌 진출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일례로 애경산업은 헤어케어 브랜드 ‘케라시스’ (KERASYS)를 중심으로 중국, 러시아, 중앙아시아, 일본 등에서 성과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