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재택근무와 제주도에서 한달 살기를 동시에"
CJ ENM "재택근무와 제주도에서 한달 살기를 동시에"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11.1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소재 거점오피스 ‘CJ ENM 제주점’, 워케이션 혁신 시도
CJ ENM이 제주도에 거점 오피스를 두고 내년 2월부터 정규 인사제도로 운영한다. 사진=CJ ENM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CJ ENM(035760)은 지난 10월부터 거점오피스를 제주도 월정리에 마련해 이른바 ‘CJ ENM 제주점’을 3개월간 시범 운영하고 있는데 이어 내년 2월부터 정규 인사제도로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오피스에서 직원들은 본인이 기존에 하던 업무를 한 달간 장소만 바꾸어 그대로 수행한다. 인원은 파일럿 기간과 동일하게 매월 10명이 선정될 예정이다. CJ ENM은 프로그램 기획 단계에 있는 제작 직군은 물론, 공간에 구애 받지 않는 일반 직군까지 최대한 다양한 직군과 직급의 직원들을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제주점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는 숙박비, 교통비 명목의 지원금 월 200만 원이 지급돼 원하는 곳에서 숙박할 수 있음은 물론, 근무시간 외에는 자유로운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다. 그야말로 근무를 그대로 하면서 ‘제주도 한 달 살기’의 꿈을 실현하는 획기적인 제도인 셈이다. 

CJ ENM은 ‘CJ ENM 제주점’을 통해 비대면 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고정된 공간으로서의 사무실 개념을 적극 탈피하고, 임직원들의 동기부여와 사기진작을 꾀하려 한다고 전했다. 최근 대두되고 있는 리모트/스마트 워크 움직임에 리프레시 효과를 더한 역발상 시도다. 

실제로 파일럿 프로그램에 참가한 CJ ENM 직원들은 대다수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제주점을 담당하고 있는 CJ ENM 인사 관계자는 “긍정적인, 부정적인 모든 피드백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정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일하는 시간, 공간, 방식의 혁신에 있어 다양한 시도를 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전제강 CJ ENM 조직문화혁신팀 팀장은 “시청자들에게 즐거움과 설렘을 줘야하는 CJ ENM인만큼, 구성원들 역시 즐겁게 일해야만 높은 성과를 창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일하는 방식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어 회사와 직원 간 거리가 멀어지는 문제를 구성원들에게 설렘과 감동을 주는 다양한 시도로 극복하려고 노력할 것”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