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中 광군제 1000억원 매출 돌파 "전년比 30%↑"
이랜드, 中 광군제 1000억원 매출 돌파 "전년比 30%↑"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11.1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복 ‘이랜드’, 아동복 ‘포인포’ 나란히 1억 위안 브랜드 입성, ‘한국 패션 유일’
라이브 커머스, 틱톡 등 온라인 채널 다각화 성공하며 집객 수 증가
포인포 1억 위안 돌파 축하 화면. 사진=이랜드
포인포 1억 위안 돌파 축하 화면. 사진=이랜드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이랜드가 중국에 진출한 국내 패션 기업 최초로 광군제에서 1000억원 매출을 돌파했다.

이랜드는 중국 최대 쇼핑 시즌인 광군제 하루 동안 온라인 쇼핑몰에서 5.63억 위안 (한화 약 1042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작년 한화 약 800억 매출과 비교해 30% 이상 성장한 수치로 역대 최대 매출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이랜드는 중국 온라인 시장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광군제 매출이 매해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고 있다”며 “디지털 체질 전환을 계속 이어가고 있는 중국 이랜드는 올해 라이브 커머스 강화와 500만 신소매 플랫폼(샤오청쉬) 고객을 바탕으로 중국 온라인 시장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랜드에 따르면 이번 광군제에서 가장 인기를 끌었던 브랜드는 여성복 ‘이랜드’와 아동복 ‘포인포’다. ‘이랜드’는 지난해에 이어 1억 위안 클럽에 굳건히 자리했으며 ‘포인포’는 올해 처음으로 매출 1억 위안(한화 약 184억)을 넘기며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올해는 티몰의 AI 인프라와 이랜드가 보유한 방대한 중국 고객 데이터가 만나 강한 시너지를 냈다는 분석이다. 티몰이 플랫폼 데이터를 활용해 타깃 고객과 맞는 상품 추천 적중도를 높이고, 이랜드는 맞춤형 상품을 빠르게 생산해 선보이면서 예약 상품 매출이 50% 이상 성장했다.  

또한 그동안 이랜드가 진행해온 온라인 대전환과 신소매 채널 전략이 시너지를 낸 것도 주효했다. 특히 기존에 강하던 왕홍 마케팅과 샤오청쉬에 이어 ‘틱톡’까지 진출하며 중국 내 이커머스 채널 다각화에 성공한 모습을 보였다는 것이다. 

‘샤오청쉬(텐센트의 미니앱)’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늘어나며 이랜드가 집중해온 영역으로 누적 500만 명에 달하는 가입자를 자랑한다. 1만 5000여 명의 판매사가 1:1 맞춤형 위챗 응대 서비스를 제공해 1년 만에 샤오청쉬로만 1000억원 매출을 넘겼다. 이러한 성장 가능성에 텐센트는 패션업계 최초 파트너로 이랜드에 전략적 제휴를 제안해 MOU를 맺은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랜드는 샤오청쉬 500만 명 고객을 대상으로 라이브커머스, 스페셜 가격 제안 등 채팅장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광군제 마케팅을 수개월 전부터 펼쳐왔으며 이는 광군제 당일 객수 증가로 이어졌다.

기존 라이브커머스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롭게 도전한 틱톡 역시 순조롭게 안착했다. 이랜드는 중국 온라인 시장의 가장 큰 화두였던 라이브커머스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초 자체적으로 ‘라이브커머스 TFT’를 만들어 대응했다. 24시간 라이브 방송 인프라 구축, 라방 전용 상품, KOL과의 사전 협업 등 라이브방송을 통해 쌓은 노하우를 30초 라는 짧은 시간 안에 상품을 보여줘야 하는 틱톡 특성에 맞춰 변형해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었다.

이랜드 관계자는 “중국 이커머스 시장은 매달 새로운 이슈가 나올 만큼 변화의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속도에 맞는 조직과 인프라 구축이 핵심이다”면서 “이랜드는 MZ 세대에 맞추어 새로운 콘텐츠와 마케팅을 발굴하고, 라이브커머스 강화와 조직 혁신을 진행해 내년 중국 이커머스 시장에서 초격차를 두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