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이모저모] 제네시스·현대차·기아, GV70 전동화 모델 세계최초 공개 外
[국산차 이모저모] 제네시스·현대차·기아, GV70 전동화 모델 세계최초 공개 外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11.19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GV70 전동화모델 공개, 기아·EV6중국시장 공략, 현대차·SUV 콘셉트카 '세븐' 공개
제네시스, 'GV70 전기차' 모습 / (사진제공=제네시스)
제네시스, 'GV70 전기차' 모습 / (사진제공=제네시스)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2021 광저우 모터쇼’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세계 최초 공개

제네시스는 19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 전시관에서 개막한 ‘2021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GV7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GV70 전동화 모델은 내연기관 GV70의 파생 모델로 기존 모델의 실내 거주성을 유지하는 동시에 전기차의 뛰어난 동력성능과 각종 신기술이 적용돼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은 77.4kWh 배터리를 탑재했다.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400km이상이며, 350kW 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만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GV70 전동화 모델에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을 적용한 것도 특징이다.

기아, EV6 중국서 첫 공개

기아(000270)는 19일(현지시각)는 ‘2021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The Kia EV6(더 기아 이 브이 식스, 이하 EV6)를 선보였다. 

EV6는 신규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를 형상화한 내·외장 디자인, 국내 최초 3.5초의 0-100km/h 가속시간(GT 모델 기준)으로 대표되는 역동적인 주행성능 등이 특징이다.

여기에 지속가능성 의지를 담은 친환경 소재, 800V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멀티 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장치(ESS) 개념의 V2L, 고객 중심의 최첨단 안전 편의사양 등이 적용돼 최상의 상품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일단 기아는 내년 말에 EV6와 EV6 GT 모델을 중국에서 출시해 전기차 시장에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LA 오토쇼 참가,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 최초 공개

현대자동차(005380)는 18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LA 오토쇼’에서 전기 SUV 콘셉트카 ‘세븐(SEVEN)’을 처음 공개했다.

세븐은 2019년 ‘45’, 2020년 ‘프로페시’ 콘셉트카에 이어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세번째 도약을 알리는 콘셉트카로, 대형 SUV 전기차 비전을 제시하는 모델이다.

현대자동차는 세븐에 차종별 아키텍처에 맞게 자유로운 제품개발이 가능한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적용해 기존에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전기 SUV 차량인 ‘SUEV(Sport Utility Electric Vehicle)’ 디자인을 완성했다. 특히 세븐은 차량 내부에 친환경적이고 위생적인 소재를 사용했으며, 하이진 공기 순환 시스템과 UVC 살균 모드를 탑재해 고객들의 안전하고 건강한 주행을 돕는다.

현대자동차는 세븐에 급속 충전 시스템을 적용해 충전 효율을 높였다. 세븐은 350kW급 초급속 충전시 20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1회 충전으로 최대 482km 이상 주행을 목표로 하고 있어 항속거리에 대한 제약을 없애 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