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수소연료전지담당 조직 신설…박정국 사장 임명
현대차그룹, 수소연료전지담당 조직 신설…박정국 사장 임명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11.1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 박정국 사장, 수소연료전지담당 맡아
현대자동차 수소전기 대형트럭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수소전기 대형트럭 (사진=현대자동차)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현대차그룹은 수소연료전지 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조직개편에 나섰다.

19일 현대차그룹은 수소연료전지 개발 역량 강화와 자원의 집중·효율화를 위해 사장급을 책임자로 임명하고, 사업조직을 확대하는 조직 체계 개편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연구개발본부 부본부장인 박정국 사장이 신설되는 수소연료전지 담당을 맡았다.

이에 따라 박 사장은 연료전지 개발의 최고 사령탑으로서 수소연료전지 개발과 사업을 직접 이끌며, 연료전지의 연구개발 역량 강화를 최우선 목표로 연구소 내의 자원을 집중하고 지원을 더욱 체계화할 계획이다.

기존 연료전지사업부는 개발과 사업조직으로 분리·확대된다. 

수소연료전지 개발센터는 수소연료전지 기술개발, 개발체계 고도화, 원가절감 및 성능 확보에 주력한다. 수소연료전지 사업부는 사업전략·운영, 혁신적 생산 기술 개발, 품질 확보 체계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더불어 수소연료전지 개발센터는 김세훈 부사장이 맡아 연료전지 개발에 매진하고, 수소연료전지 사업부는 임태원 전무가 맡는다. 임태원 전무는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으로 선정되는 등 재료 및 연료전지 분야 기술전문가로 국내외 학계·산업계 네트워크가 탁월하고, 투싼 연료전지 차량의 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끈 바 있다.

한편 현대차그룹이 조직 개편 이후, 연료전지 개발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설계 강화 및 신공법 적용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수소 사회 구현을 위해 경쟁력 있는 사업화 전략 구상도 새로이 가다듬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