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LX인터내셔널·대상, '생분해성 플라스틱' 생산 합작법인 설립
SKC·LX인터내셔널·대상, '생분해성 플라스틱' 생산 합작법인 설립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11.2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연간 7만t 생산 목표…세계 두 번째 규모
고강도 PBAT 소재와 고강도 PBAT 소재로 만든 생분해 제품 (사진=대상 제공)
고강도 PBAT 소재와 고강도 PBAT 소재로 만든 생분해 제품 (사진=대상 제공)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SKC, LX인터내셔널, 대상이 생분해성 플라스틱인 ‘PBAT’ 생산 및 판매를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23일 SKC(011790)와 대상(001680), LX인터내셔널(001120)에 따르면 3사는 플라스틱 이슈 해결을 위해 생분해성 플라스틱 저변 확대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상 측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SKC, LX인터내셔널과 설립하는 합작사에 400억 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역시 SKC도 같은 날 이사회를 열고 기술가치 790억 원을 포함해 1040억 원을 투자하기도 결정했다고 밝혔고, LX인터내셔널은 앞서 투자심의위원회를 열고 360억 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이렇게 설립된 합작사는 2023년 상업화를 목표로 국내에 연산 7만t 규모의 생산시설을 세운다. 상업화를 시작하면 합작사는 세계 두 번째 규모의 메이저 PBAT 제조사가 될 전망이다.

한편 PBAT는 자연에서 산소, 열, 빛과 효소 반응으로 빠르게 분해되는 플라스틱을 말한다. 땅에 묻으면 6개월 안에 자연 생분해되는 친환경 소재로 비닐봉투, 위생장갑, 빨대, 농업용 필름 등 다양한 용도로 쓰인다. 

특히 이들이 합작법인을 설립해 생산하는 고강도 PBAT는 잘 찢어지는 기존 PBAT의 단점을 보완했다. 일반적인 플라스틱 수준의 강도를 가지고 있어 PE(폴리에틸렌), PP(폴리프로필렌)와 같은 기존 플라스틱 제품의 대체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