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회장, '친환경 동맹'…지속가능경영 본격화
효성 조현준 회장, '친환경 동맹'…지속가능경영 본격화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11.24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광만양항공사 등 기업들과 협업…친환경 사업 속도
효성사옥모습 (사진=효성그룹)
효성사옥모습 (사진=효성그룹)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효성 조현준 회장이 지방자치단체, 기업들과의 협업을 하며 친환경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24일 효성그룹 측은 원천기술로 개발한 친환경 섬유 ‘리젠’을 필두로 각 사의 고유 역량을 더해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창조, ESG경영과 환경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특히 효성 조현준 회장은 평소 “고객들은 이미 높은 수준의 환경 인식과 책임을 기업에 요구하고 있다”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해 왔다.

이를 위해 효성티앤씨는 최근 여수광만양항공사와 ‘광양만권 자원순환 프로젝트’에 대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전라남도 광양 지역에서 수거한 폐페트병을 자체 개발한 리사이클 친환경 섬유 ‘리젠’으로 만들어 지역 기업과 업체들에게 공급해 지역 내 자원 선순환 시스템을 만들기로 한 것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는 광양제철소 내의 폐페트병을, 여수광양항만공사는 항만 내의 폐페트병을 수거한다. 효성티앤씨는 수거된 폐페트병을 리젠으로 생산하기로 했다.

이번에 생산되는 리젠은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근무복, 안전조끼와 같은 필수제품으로 제작된다. 또한, 지역 내 사회적 기업을 통해 다양한 굿즈로도 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