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도 오른다" 롯데리아, 평균 4.1% 판매가 인상 조정
"햄버거도 오른다" 롯데리아, 평균 4.1% 판매가 인상 조정
  • 최은지 기자
  • 승인 2021.11.24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내외 물류대란 • 최저임금 인상 등 경제적 요소에 따른 판매가 조정 운영
롯데리아CI. 사진=롯데GRS

[증권경제신문=최은지 기자] 롯데GRS(대표이사 차우철)가 운영하는 롯데리아는 오는 12월 1일부터 제품 판매가격을 평균 4.1% 인상 조정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은 버거류 16종, 세트류 17종, 치킨류 12종, 디저트류 8종, 드링크류 10종 메뉴에 대해 적용되며 제품별 조정 인상 가격은 품목별 평균 200원 인상 수준이다.

대표 단품 메뉴인 불고기버거와 새우버거는 3900원에서 4100원, 세트 메뉴는 5900원에서 6200원으로 조정되며, 국내산 한우를 원료로 한 한우불고기버거는 단품 7200원에서 7500원 세트메뉴는 8900원에서 9200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이번 판매가 조정은 ▲최저 임금 상승 ▲해외 물류 대란에 따른 원자재 가격 급등 ▲물류 수수료 및 배달 플랫폼 수수료 인상 등 대내외 제반 비용 증가 등 경제적 비용 증가에 따른 인상 조정이다.

롯데GRS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원재료 수급 및 배달 서비스 이용률 증가가 지속 됨과 인건비 상승 등 외부 환경 위협에 따른 가맹점 수익 개선이 필요한 상황” 이라며 “가맹본부로서 가맹협의회와 협의를 통해 이번 판매가 인상 조정안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