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빌리티쇼, 26일 개막…미래차부터 UAM까지
서울모빌리티쇼, 26일 개막…미래차부터 UAM까지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11.26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12월 5일까지 일산 킨텍스서 개최…코로나 여파 다소 축소
아우디 사장 제프 매너링이 지난 25일 열린 2021 서울 모빌리티쇼 아우디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청사진을 밝히고 있다 / (사진=아우디코리아)
아우디 사장 제프 매너링이 지난 25일 열린 2021 서울 모빌리티쇼 아우디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청사진을 밝히고 있다 / (사진=아우디코리아)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서울모터쇼’가 ‘서울모빌리티쇼’로 새 단장, 26일부터 막을 올린다.

2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 9․10홀에서 ‘2021서울모빌리티쇼’가 개막했다. 이번 행사에는 완성차 브랜드 및 부품, 모빌리티 등의 분야에서 전 세계 6개국 100개 기업·기관이 참가한다.
  
‘2021서울모빌리티쇼’는 코로나19 여파로 전시회 일정이 2회 변경되면서 지난 대회보다 다소 축소돼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12월 5일까지 총 10일간 열린다.

우선 완성차 부문에서는 국내 3개(기아자동차, 제네시스, 현대자동차), 해외 7개(아우디, 벤츠, 이스즈, 마세라티, 메르세데스벤츠, 미니, 포르쉐) 등 총 10개 브랜드가 참석한다. 
  
신차는 잠정적으로 아시아프리미어 4종, 코리아프리미어 14종 등 약 18종으로 집계됐으며, 이외에도 수소연료전지, 전기차 플랫폼, 인공지능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디지털 사이드 미러, 차량용 반도체 등 신기술도 선보인다. 
  
모빌리티 부문에서는 대창모터스, 마스터자동차, 블루샤크, SK텔레콤, EV KMC, 클럽넘버원 등 약 20개사가 부스를 꾸리며, 용품 기업 중심의 모빌리티 라이프 부문에서는 5개사가 참가한다. 
  
또 조직위는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를 전시 기간 내내 추진한다. 
  
이외에도 미래 모비리티 산업의 전망과 발전전략을 논하는 산업연합포럼을 11월 29일과 30일 양일에 걸쳐 개최하고 KAIST와 공동으로 참가기업의 수요기술을 발굴하여 KAIST의 연구인력과 매칭해주는 산학협력 프로그램 ‘기술교류회’도 마련해 운영하며 퓨처 모빌리티 테크 컨퍼런스도 개최한다.
  
또한 참가업체를 위한 실질적인 비즈니스 활동 지원을 위해 카카오커머스와 협력을 통한 브랜드별 한정판 디지털입장권, KOTRA와 공동으로 중소, 중견 자동차 부품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는‘자동차 글로벌 파트너십’, 차량용 반도체 수급 활성화를 위해 한국반도체연구조합 소속기업들과 수요기업을 연결하는 매치 메이킹 프로그램 등이 추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