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생산' 실증사업 참여
두산,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생산' 실증사업 참여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12.0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수소 대량 생산 및 수소 생산 단가 절감 등…SOEC 기술 확보 박차
두산퓨얼셀이 연료전지를 공급한 한화 대산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사진=두산퓨얼셀)
두산퓨얼셀이 연료전지를 공급한 한화 대산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사진=두산퓨얼셀)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두산이 그린수소 생산의 핵심으로 각광받고 있는 수전해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

6일 두산(000150)은 울진군,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전력기술, 서울대학교 원자력정책센터, 미래와도전과 함께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실증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가 에너지 정책에 기여하고, 대량의 그린수소 생산 및 실증을 위한 기술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두산은 울진군의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되는 증기를 활용해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고체산화물수전해시스템(SOEC)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일반적으로 수전해는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추출하는 기술로, 그 중 SOEC는 고온 수전해라고도 불린다. 폐열 등으로 물을 끓여 발생되는 증기를 전기분해하면 이산화탄소(CO2) 배출이 없는 그린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또한 향후 차세대 원전인 소형모듈원자로(이하 SMR) 개발이 완료되면 수소 수요지 인근에 SMR을 건설하고, SOEC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대량의 수소 생산과 저장·운송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이에 두산 측 한 관계자는 “SOEC 기술은 이미 상용화된 알칼라인 수전해나 고분자전해질(PEM) 수전해 기술보다 효율이 높다”면서, “앞으로 원자력 발전소 외에도 열병합발전소, 화력 발전소, 소각로 등에 폐열을 활용하는 SOEC 기술을 적용해 대량의 청정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