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이모저모] 한국지엠·현대차, 2022년형 콜로라도·싼타페 출시 外
[국산차 이모저모] 한국지엠·현대차, 2022년형 콜로라도·싼타페 출시 外
  • 김성근 기자
  • 승인 2021.12.06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보레·정통픽업 콜로라도 출시, 현대차·싼타페 출시
콜로라도 모습 (사진=한국지엠)
콜로라도 모습 (사진=한국지엠)

[증권경제신문=김성근 기자] 쉐보레, 2022년형 콜로라도 출시 쉐보레가 국내 정통 픽업트럭 시장을 개척한 기념비적 모델인 콜로라도의 2022년식 제품을 출시했다.

6일 출시된 쉐보레 콜로라도는 국내 최초로 정식 수입된 정통 픽업트럭으로, 작년 출시 이후 견고한 풀박스 프레임 바디와 동급 최고의 퍼포먼스, 강인한 견인 능력, 편의성 및 실용성을 겸비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정통 픽업만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아메리칸 라이프 스타일을 선사했다. 
 
특히, 동급 최고의 퍼포먼스로 이미 국내시장에서 그 성능을 입증 받은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 변속기를 기본으로, 오프로드 느낌을 한층 가미한 신규 샌드 듄 외장 색상과 운전자의 사용편의를 고려해 새롭게 디자인된 변속기 레버를 적용, 국내 소비자들에게 보다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콜로라도에 탑재된 전자식 오토트랙 액티브 4×4 사륜구동 시스템은 4륜 및 2륜 구동 방식을 운전자가 선택하는 파트타임 4WD 시스템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노면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구동 방식을 변환하는 AUTO 모드를 여전히 지원하고 있다. 
 
신형 리얼 뉴 콜로라도는 오늘부터 사전계약을 받으며, 오는 12월 13일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할 예정이다. 콜로라도의 가격은 Extreme 4050만원, Extreme 4WD 4380만원, Extreme-X 4540만원, Z71-X 4739만원, Z71-X 미드나잇(Midnight) 4889만원이다.

현대자동차, ‘2022 싼타페’ 출시

현대자동차가 6일 싼타페의 연식 변경 모델 ‘2022 싼타페’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이번에 출시한 2022 싼타페는 기존 5인승과 7인승 시트 옵션에 2열 독립 시트가 적용된 6인승 시트 옵션을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가솔린 2.5터보 모델과 디젤 2.2 모델에 고객 만족도가 높은 첨단 편의·안전사양을 트림별로 기본 탑재해 상품성을 향상시켰다.
 
주력 트림인 프레스티지에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충돌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후석 승객 알림 등을 기본 탑재해 탑승객 안전성을 높였다.
 
또한 디젤 2.2모델의 경우 향후 디젤차 배출가스 자기진단장치(OBD, On Board Diagonostics) 기준 강화시에도 기준을 만족할 수 있도록 배출가스 저감 장치를 추가했다.
 
2022 싼타페의 가격은 가솔린 2.5터보 ▲익스클루시브 3156만원 ▲프레스티지 3415만원 ▲캘리그래피 3881만원, 디젤 2.2 ▲익스클루시브 3362만원 ▲프레스티지 3621만원 ▲캘리그래피 4087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