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의약품 용기 사업 진출…美 SiO2에 1억 달러 투자
두산, 의약품 용기 사업 진출…美 SiO2에 1억 달러 투자
  • 노지훈 기자
  • 승인 2021.12.2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독점 사업권 확보
액상 의약품, 백신 등을 담는 용기(Vial) 제품 이미지 / (사진=두산)
액상 의약품, 백신 등을 담는 용기(Vial) 제품 이미지 / (사진=두산)

[증권경제신문=노지훈 기자] 두산그룹이 의약품 보관용기 사업이 진출한다.

21일 두산(000150)은, 미국에서 의약품 보관용 첨단소재를 활용해 보관용기 사업을 하고 있는 SiO2 Materials Science(이하 SiO2)에 1억달러를 투자하고 의약품 보관용 첨단소재 사업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SiO2는 글로벌 제약사의 신종 코로나19 예방용 mRNA 백신에 쓰이는 보관용기를 제조, 공급하는 것을 비롯해 100여개 이상의 양산 및 임상 제품 공급망을 확보하고 있는 의약품 용기 회사다. 
 
SiO2는 액상 의약품, 백신 등을 담는 용기(Vial), 사전 충전형 주사기(Prefilled Syringe, PFS), 채취된 혈액을 담는 용기(Blood Collection Tube, BCT) 등을 생산하고 있으며 F&B, 화장품, 원료의약품에 쓰이는 용기와 전자소재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우선 두산과 SiO2는 단기적으로는 코로나19 백신 시장을 공략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이를 바탕으로 기존 제품의 대체 및 신약 시장, 특히 바이오 의약품 용기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두산은 이번 투자를 통해 SiO2의 모든 제품에 대한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지역 독점 사업권을 확보했으며 향후 국내 제조도 추진할 계획이다.

두산 관계자는 “현재 의약품 시장은 생물 세포를 배양해 만드는 바이오 의약품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는데 세포를 배양하기 때문에 고품질의 용기를 필요로 한다”면서 “SiO2는 245개의 글로벌 특허를 보유한 만큼 기술 경쟁력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또한 “의약품 용기 시장은 5~6개 글로벌 업체가 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전세계 의약품 용기 시장의 게임 체인저로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의약품 용기사업을 두산의 신성장 동력으로 키워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