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한∙미 국채 10년물 ETN 8종 출시
메리츠증권, 한∙미 국채 10년물 ETN 8종 출시
  • 김하영 기자
  • 승인 2021.12.28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리츠증권 제공)
(사진=메리츠증권 제공)

[증권경제신문=김하영 기자] 메리츠증권(008560, 대표 최희문)은 지난 11월 8일 국채 10년물에 투자하는 상장지수증권(ETN) 4개 종목과 미국채 10년물에 투자하는 ETN 4개 종목을 상장했다고 28일 밝혔다.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에 국채 10년물과 미국채 10년물을 추종하는 종목은 이미 상장돼 있으나, 레버리지와 인버스2X 등 다양한 방식으로 투자할 수 있는 종목들이 동시에 상장된 것은 이번이 최초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국채 10년물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메리츠 국채 10년 ETN △메리츠 레버리지 국채 10년 ETN △메리츠 인버스 국채 10년 ETN △메리츠 인버스2X 국채 10년 ETN과 미국채 10년물을 추종하는 △메리츠 미국채 10년 ETN(H) △메리츠 레버리지 미국채 10년 ETN(H) △메리츠 인버스 미국채 10년 ETN(H) △메리츠 인버스 2X 미국채 10년 ETN(H) 총 8개 종목이다.

메리츠 국채 10년 ETN 4종은 국고채 10년물 3개 종목으로 산출한 기초지수에 각각 1배와 2배, 인버스 형태로 1배와 2배 투자가 가능한 상품이다. 국채 10년물은 대표적인 장기국채로, 양방향과 레버리지 투자를 할 수 있는 상장지수상품은 메리츠증권 ETN이 유일하다.

메리츠 미국채 10년 ETN(H)도 같은 방식으로 미국채 10년물 3개 종목으로 구성된 기초지수에 투자가 가능하며, 기존 ETF들과 달리 환헤지를 실시해 환율 변동 위험 없이 투자할 수 있다. 미국채 10년물을 추종하는 레버리지, 인버스, 인버스 2X 형태의 상장지수상품이 국내시장에 상장되는 것은 처음이다.

권동찬 메리츠증권 트레이딩 본부장 상무는 “최근 인플레이션 우려 확대로 각국의 금리 인상이 빨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며 장기국채 금리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상장으로 한국과 미국의 대표적인 장기국채인 10년물에 다양한 방식으로 투자와 헤지가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정보는 메리츠증권 홈페이지 또는 기초지수를 산출하는 KAP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