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우즈베키스탄서 세계 6번째 GTL 플랜트 준공
현대엔지니어링, 우즈베키스탄서 세계 6번째 GTL 플랜트 준공
  • 길연경 기자
  • 승인 2021.12.28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 총 3조 1000억원 규모 '우즈베키스탄 GTL 플랜트' 준공식 거행
현대엔지니어링 '우즈베키스탄 GTL 플랜트' 야경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현대엔지니어링 '우즈베키스탄 GTL 플랜트' 야경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증권경제신문=길연경 기자] 현대엔지니어링(대표 김창학)이 우즈베키스탄에서 총 26억 2000만불 규모에 달하는 GTL(Gas-to-Liquid)플랜트를 준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5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압둘라 아리포프 총리, 알리셰르 술타노프 에너지장관 등 우즈베키스탄 정부 고위인사 및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우즈베키스탄 GTL 플랜트'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GTL 플랜트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우즈베키스탄 국영석유가스회사 등이 참여한 특수목적법인(SPC) '올틴 욜 GTL(Oltin Yo’L GTL)'로부터 수주했으며, 전 세계에 지어진 GTL 플랜트 중 여섯 번째다.

총 규모만 26억 2000만불(한화 약 3조 1000억원)에 달하는 우즈베키스탄 GTL 플랜트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카쉬카다르야 주에 천연가스를 가공해 연산 디젤 67만톤, 케로젠 27만톤, 나프타 36만톤 등 고부가가치 석유제품들을 생산하는 대규모 석유화학플랜트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특히 한국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가 8억 8000만불에 달하는 금융을 제공해 대한민국 ECA 자본과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 분야 기술력 및 수행능력이 시너지를 발휘한 대표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또 국산 기자재 조달 비중이 70%에 달해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중앙아시아 진출 및 외화가득률 향상에도 크게 기여했다.

GTL공정을 통해 만들어진 연료는 일반 원유정제제품과 달리 황, 방향족(BTX), 중금속과 같은 대기오염 유발물질 함량이 매우 낮은 클린연료로 재탄생하며, 총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석탄과 비교하면 절반, 석유와 비교하면 70% 수준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번에 준공한 우즈베키스탄 GTL 플랜트는 향후 카쉬카다르야 주 가스전의 천연가스를 이용해 디젤, 나프타, 케로젠 등 고부가가치 석유제품을 생산함으로써 우즈베키스탄의 만성적인 석유제품 공급 부족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GTL 플랜트의 성공적 준공은 당사가 지난 2011년 '우스튜르트 가스케미컬 플랜트'를 수주하며 우즈베키스탄에 첫 발을 내디딘 이후 6건의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우즈벡 정부와 쌓은 두터운 신뢰와 협력의 결실이다"라며, "이번 경험을 기반으로 GTL, 올레핀 생산시설 등 첨단 기술력을 요구하는 고부가가치 석유제품 생산 플랜트 수주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