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佛 제약사 '사노피'에 1.3조 기술수출…이중항체 신약 후보물질
에이비엘바이오, 佛 제약사 '사노피'에 1.3조 기술수출…이중항체 신약 후보물질
  • 손성창 기자
  • 승인 2022.01.12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L이 ABL301의 남은 전임상 연구와 임상 1상 시험진행, 사노피는 이후 임상단계부터 상업화까지 책임
에이비엘바이오(사진=에이비엘바이오 동영상 캡처)
에이비엘바이오(사진=에이비엘바이오 동영상 캡처)

[증권경제신문=손성창 기자] 이중항체 전문기업 에이비엘바이오(298380, ABL)는 12일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와 총 10억 6000만 달러의 공동개발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ABL의 퇴행성뇌질환 치료 이중항체 후보물질 ‘ABL301’에 대한 것이다.

이번 계약은 계약금과 기술료를 합하면 약 1조 2720억원 규모로 ABL은 사노피와 계약하며 계약금 7500만 달러(약 900억원)를, 단기 기술료 4500만 달러(약 540억원)를 수령한다. 또 임상과 허가, 상업화 등의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로 총 9억 8500만 달러(약 1조 1820억원)까지 받을 예정이다.  

에이비엘바이오(298380) 1년간 차트(네이버 금융)
에이비엘바이오(298380) 1년간 차트(네이버 금융)

사노피는 이번 계약으로 전 세계 시장에서 ABL301의 개발 및 상업화를 할 수 있는 독점적 권리를 보유하게 됐다. ABL이 ABL301의 남은 전임상 연구와 임상 1상 시험을 진행하며, 사노피는 이후 임상 단계부터 상업화까지 책임질 예정이다.

ABL의 ABL301은 퇴행성뇌질환인 파킨슨병 발병 원인으로 알려진 알파-시뉴클레인이 축적되지 않도록 만든 이중항체다. ABL이 보유한 특유의 ‘그랩바디-B’ 플랫폼을 접목해 뇌로 전달되는 ABL301의 양을 극대화했다. 이 플랫폼은 중추신경계 질병을 목표로 가는 신약 후보물질이 뇌로 가는 것을 가로막는 혈액뇌관문을 잘 통과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로 전해졌다.

에이비엘바이오 이상훈 대표(사진=에이비엘바이오 동영상 캡처)
에이비엘바이오 이상훈 대표(사진=에이비엘바이오 동영상 캡처)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이번 계약으로 에이비엘바이오가 보유한 이중항체 기술력의 가능성을 입증했다”며 “그랩바디-B 플랫폼을 알츠하이머 등 다양한 퇴행성뇌질환 관련 신약 후보물질에 적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